검색어 입력폼

[경제사]세계화의 종말과 공황의 문제

저작시기 2005.09 |등록일 2006.05.3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세계화의 종말과 공황의 문제

목차

세계화의 종말과 공황의 문제
19세기 이전의 세계화
19세기의 세계화
세계화에 대한 반발과 반동
19세기의 죄악-원시적 축적

본문내용

세계화의 종말과 공황의 문제
새로운 밀레니엄 시대에 들어서면서 ‘세계화’라는 용어는 시대를 풍미하는 유행어가 되었다. 경제적 상호관계의 증진은 의미심장한 정치적•경제적 혁명을 초래하였다. 이로 인해 과거의 확신은 회의에 빠져들었고, 지난 두 세기 동안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했던 국민국가는 자체의 동력과 추진력을 갖고 전개되어온 국가간 통합의 압력으로 인해 점차 해체되어가고 있다.
흔히 우리는 이러한 과정이 돌이킬 수 없는 것이어서 미래는 일방통행로와 같이 하나의 정해진 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다고 믿는다. 그러나 역사를 돌이켜보면, 좀더 보수적이고 비관적인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우리는 고도로 발전되고 통합된 국제 공동체가 예상치 못한 사건에 의해 해체된 경우를 이미 여러 차례 경함한 바 있다. 결국 모든 경우에서 통합의 추진력이 상실되었으며 통합 이전의 상태로 되돌아갔다. 물론 붕괴의 양상이 모두 똑같을 수 는 없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20세기의 대공황이 21세기에 재혼될 것이라는 주장을 펼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각각의 붕괴는 국제적 혹은 만민주의적 세계에 부응하여 등장하는 사상과 제도적 메커니즘이 생소하고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다. 이러한 반동적인 적대감은 놀랍게도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도 유사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 책에서는 전간기 공황에 의해 세계주의가 붕괴된 역사적 전례를 토대로 세계주의의 파괴로 귀결되는 시애틀 시나리오 같은 상황을 고찰할 것이다. 전간기 세계화의 붕괴로 인해 19세기 세계화의 원동력이었던 영국의 금융지배력이 쇠퇴하였다. 이를 계기로 대체로 세계주의 원리를 거부한 나치 독일과 일본제국은 비교적 혁신적이지만 침략적이고 약탈적인 국가주의적 경제관리 방식을 강화하였다. 최근의 논의과정에서 세계화된 경제가 자멸할 수 있다는 입장을 취하는 두 가지 설명방식이 등장하였다. 첫째는 제도 그 자체에 본질적인 결함이 있다는 주장이다. 현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논제는 자본 이동의 양과 변동성이다. 이 측면에서 보면, 하나의 체제가 존대한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본질적으로 불안정하며, 완만한 발전을 이룩하기보다는 매우 불안정한 호황과 불황을 초래할 수 있다. 둘째는 사회적•정치적 반응의 측면에서 세계화의 위기를 설명하는 방식이다. 이에 따르면 두려움으로 인해 세계화가 붕괴된다는 것이다.
이 책이 취하고 있는 세계화의 붕괴에 대한 세 가지 설명방식은 다음과 같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