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화]사형제도의 필요성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5.2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사형제도의 필요성에 대해 주장한 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언제부턴가 많은 인권단체 및 종교단체에서 사형제도의 폐지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사형제도의 폐지를 주장하는 사형제도 폐지론자들은 “국가가 개인의 생명을 빼앗을 권리는 없다.”, “오판의 가능성이 있으며 판결이 돌이키지 못할 결과를 초래한다.”, “사형제도는 정치적 악용성이 존재하며, 범죄억제력이 없다.”, “사형을 한다는 것은 범인의 교화를 포기한다는 것이다,” 등의 이유를 대며 사형제도의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사형은 형법제도로서 존치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제부터 폐지론자들이 주장하는 사형제도 폐지론의 근거를 반박하는 방식으로 사형제도의 필요성을 주장해 보려한다.

첫째,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논란이다. 사형제도 폐지론자들은 “인간이 인간의 생명을 빼앗는 것이 올바른 것인가?”라는 의문을 제시하며 국가가 개인의 생명을 빼앗을 권리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흉악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범인에게 사형이라는 형벌을 내리는 것은 인간생명의 존중과 그 보호를 목적으로 범죄인이라는 개개인의 생명보다는 전체 국민 다수의 생명 및 재산의 가치가 더 중요하다는 것으로 공동체의 합의에 따른 것이다. 사형제도는 피해 예방차원에서 필요한 것이고 궁극적으로는 그것이 생명윤리를 존중하는 수단이 될 것이다.

둘째, 사형제도 폐지론자들이 사형제도를 반대하는 또 다른 이유는 오판의 가능성이다. 사형이라는 형벌은 정당하지 못한 사형선고가 돌이키지 못할 결과를 초래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인간은 분명히 판단의 오류를 범하는 존재이며 이로 인해서 역사 속에서도 전쟁범죄자와 반인류적인 범죄자가 존재해왔다. 이들에게 극한의 처벌을 내리지 않는다는 것은 말도 안되며, 경각심 차원에서라도 사형제도는 필요하다. 사형제도는 범법자를 두렵게 만드는 장치로써 생명존중 차원 이상의 힘을 분명히 발휘할 것이다.
셋째, 사형제도는 정치적 악용성이 존재하며, 범죄억제력이 없다는 주장이다. 사형제도가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경우가 간혹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은 사형제도를 없애야할 문제가 아니라 사형을 내려야 할 대상이 누구인가에 대한 판결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