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사회와 여가문화]내 생애에 있어 올바른 여가문화의 비젼과 실행방안

저작시기 2006.03 |등록일 2006.05.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내 생애에 있어 올바른 여가문화의 비젼과 실행방안의 어원 및 정의 그리고 비젼에 대해서 쓴 래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 생애의 있어 올바른 여가문화의 비젼과 실행방안을 말하기에 앞서 여가란 무엇인지에 대해서 알아보아야 겠다.
여가의 어원은 무엇일까? 우선 여가의 어원은 여러 문명권에서 찾아 볼 수 있지만,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여가의 어원은 ‘자유스러워지다’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 리세레(licere)에서 유래하였다. 이 말은 프랑스어의 ‘leissir’ 즉 ‘허락되다’로 발전하였고, 오늘날 영어의 레저(leisure)로 진전되었다. 그리고 리세레라는 이 말은 로마의 오티움(otium)과 같이 소극적 의미에서의 여가라 할 수 있다. 오티움이 특별히 하는 일이 없는 시간 즉 잔여시간 정도라면 리세레는 휴식 정도의 개념이 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스콜라(scole)의 단어도 있는데 이것은 적극적 의미의 여가개념이고 자기향상, 자기실현, 자기개발(self-cultivation)의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여가의 정의는 무엇일까? 여가를 획일적으로 정의를 내린다는 것에는 조금 어려운감이 있다. 하지만 여가를 몇 가지 방법에 의하여 정의를 내릴 수는 있다. 첫째, 여가의 시간적 정의를 알아보자. 인간은 직업이나 생활양식 등에 따라 다소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일상생활이 반복되는 사이클을 벗어나지 않는다. 그리하여 인간의 생활시간을 크게 생활필수시간, 노동시간 및 자유 시간으로 대별하게 될 때에 여가는 보통 1일 24시간이라는 절대적인 시간의 한계 속에서 생활필수시간과 노동시간 등 구속시간을 뺀 나머지 자유시간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생활시간의 배분은 여가의 속성을 이해함에 있어 기초적인 틀(frame)을 제공하고 있는데, 파커는 여가를 일과 생존을 위한 기초적 욕구가 충족되고 남은 잔여시간으로 보고 있다.

참고 자료

조재은 「삶, 지금은 상영중」
김정운, 최석호, 이장주 「주 5일제와 여가정책 (2005)」 여가학연구 2(1):87-9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