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의 이해]한국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5.21 파워포인트파일MS 파워포인트 (ppt) | 30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풍금이 있던 자리(신경숙),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공지영)의 책을 통해
한국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에 대한 주제를 다룬 리포트입니다.

목차

1. 한국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페니미즘의 시작
-1920년대의 여성으로 산다는 것
-1930년대의 여성으로 산다는 것
-1950-60년대의 여성으로 산다는 것
-1970년대의 여성으로 산다는 것
-1980-90년대의 여성으로 산다는 것

2. 풍금이 있던 자리 – 신경숙
-작 가 소 개
-신경숙에게서 두드러지는 지는 여성적 글쓰기의 특징
-시대적 배경
-제목의 의미
-줄 거 리
-함축적 의미
-등장인물 분석

3.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 공지영
-작 가 소 개
-줄 거 리
-등장인물 분석
-제목의 의미

4. 2000년대의 여성으로 산다는 것

5. 결론

본문내용

→ 우리는 일상적으로 손을 씻는다는 표현을 사용한다.
이는 어떤 일에 더 이상 관여치 않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주인공이 손을 씻는 것은 조금 다른
맥락에서 비슷한 의미를 획득한다.

이는 “단순히 이루어진 습관” 이라기보다는 고향을 떠나
서 경험했던 일, 또는 고향에서 경험했던 일, 고향에서
경험했던 여러 가지 사건들과 거리를 두고 싶어 하는 내
면 심리가 행동으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파악할 수 있다.
그런데 주인공은 그날, 당신이 주신 손목시계를 수돗가
에 벗어두고 오게 된다. 이 대목의 의미는 비교적 쉽게
파악된다. 누군가로부터 받은 정표를 분실 했다는 것은
그 사람과의 관계유지가 불가능해 질것이라는
사실을 의미하고 있는 것이다.
<말줄임표의 효과>

본문내용中=
강물은 ...... 강물은, 늘 ...... 늘, 흐르지만,
지금도......이 말을......당신께......꼭, 해야 하는가......?
그 여자...... 언젠가, 우리 집...... 그래요, 우리 집이죠......
거기로 들어와 한때를 살다 간 아버지의 그 여자......
용서하십시오...... 제가...... 바로, 그 여자들 아닌 가요?

→이작품 곳곳에는 말줄임표가 자주 사용되고 있는데
이러한 말줄임표의 반복은 화자의 주저하는 마음을
드러내기 위한 장치로 받아들일수 있다.
쉼표의 반복 역시 같은 의미로 사용된 것으로 이러한
문장 부호의 사용은 신경숙 작품의 문체상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공지영 (1963 1.31~ )

출생지: 서울
주요수상:
21세기문학상(2001)
한국소설문학상(2001),
오영수문학상(2004)
주요작품:
《인간에 대한 예의》 《고등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봉순이 언니》 《착한 여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