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영전략]애플의 경영전략 분석 및 가능성 분석-생각을 바꾸자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5.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이 글에서는 애플 추구한 지금까지 걸어온 길과 앞으로서 방향에 대해 기술하였다.
내용이 알차게 구성하였다.

목차

애플은

허클베리핀과 애플

아이맥이 이어갈 애플의 미래

본문내용

애플은
애플은 멋진 모양의 인터넷 컴퓨터 아이맥(iMac)을 내놓으면서 그동안 위축일로에 있던 사세(社勢)를 끌어올릴 수 있으리란 기대를 갖게 되었다. 아이맥을 광고하는 포스터에는 애플 로고와 함께 “생각을 바꾸자”라는 슬로건이 들어있었다. 이같은 광고 캠페인에는 애플이란 브랜드의 지속적인 소구력이 그대로 응축되어 있다.
한때 애플은 미국 기업계와 컴퓨터업계에서 그야말로 히피 같은 존재였다. 대학을 중퇴한 두 청년 ─ 스티브 잡스(Steve Jobs)와 스티브 워즈니액(Steve Wozniak) ─ 이 차고에서 설립한 이 회사는 애플 1과 애플 2를 내놓으면서 컴퓨터의 위상을 일신시켰다. 즉, 애플은 보통 사람이라면 누구나 컴퓨터를 이용할 수 있게 만들었던 것이다. 더구나 베이지색의 박스형을 벗어나지 못한 컴퓨터 시장에서 애플 컴퓨터의 외관은 그야말로 군계일학이었다. 한동안 애플은 컴퓨터 시장을 20%나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애플 컴퓨터는 소유자의 아이텐티티까지 드러내 주었다. 애플 소유자들은 넥타이와 양복대신 진 바지와 운동화 차림에 그 나름의 독특한 태도를 보인다.
두 설립자는 헤어져 위즈니액은 교사가 되었고 잡스는 계속해서 애플 매킨토시를 내놓으면서 컴퓨터업계를 제패하겠다는 의욕을 보였다. 그러나 왕관은 빌 게이츠에게 돌아갔다. 컴퓨터 구매자의 80%가 빌 게이츠의 MS-DOS를 운영 체제로 활용했기 때문이다.
컴퓨터업계의 많은 옵저버들은 애플이 올바른 전략을 채택했다면 오늘날의 마이크로소프트 자리를 차지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싸움은 끝났지만 아직도 빌 게이츠가 승리를 거둔 것인지 아니면 스티브 잡스가 일을 망쳐버린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옵저버들은 애플이 저지른 가장 큰 실수가, 다른 컴퓨터 메이커들에게 자체의 운영 시스템 라이센스를 주지 않은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그 때문에 컴퓨터 메이커들은 마이크로소프트의 MS-DOS를 대안으로 선택하게 되었던 것이다. 일부에서는 애플이 건방지고 지나치게 자만심에 빠져있었다고 지적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