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후감]종의 기원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5.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종의 기원’이라는 책은 여러 번 들어보기는 했으나 제대로 접해 본 적은 없었다.
레포트라는 이번 기회를 통해 이 책을 접해보게 되었다.
요약을 한다면 모든 생물은 동일한 조상에서 기원한다는 것이고, 그 다음은 새로운 종이 형성되는 것은 개체 변이와 이에 대한 자연 선택에 따른 다는 것이었다.
레포트를 작성하면서 각장의 내용을 요약하는 방식으로 글을 전개하였다.

본문내용

‘종의 기원’이라는 책은 여러 번 들어보기는 했으나 제대로 접해 본 적은 없었다. 하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이 책을 접해보게 되었다. ‘종의 기원’은 논문을 500페이지 정도 줄인 것인데 여기서도 요약을 한다면 모든 생물은 동일한 조상에서 기원한다는 것이고, 그 다음은 새로운 종이 형성되는 것은 개체 변이와 이에 대한 자연 선택에 따른 다는 것, 마지막으로 진화는 서서히 오랜 기간에 걸쳐 점진적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으로 정리될 수 있다. 어릴 때부터 동식물에 관심을 가졌던 다윈은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공부를 한 후, 교수 헨슬로의 권고를 해군측량선에 승선하여 여러 섬을 탐사하고 널리 동식물의 상이나 지질 등을 조사하여 진화론을 제창하는데 기초가 되는 자료를 모으게 되었다. 이후 1985년에 다윈이 리네 학회를 통해 ‘종의 기원‘을 세상에 내놓았는데 초판으로 찍은 1250부가 하루 만에 다 팔려 나가는 선풍을 일으켰다.
이 책에 대한 당시의 반론은 만만치 않았다. 우선 그 시대적 배경은 유전학적 지식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개체변이의 의미와 메커니즘을 정확히 설명해 내지 못한 데서 오는 논박들이 많았다. 또 한편에서는 진화는 자연선택에 의한 점진적인 형태로서가 아니라 돌연변이에 의해 급격하게 이루어진다는 주장이 대두하기도 했다. 진화는 어떤 고차원의 섭리에 의해 미리 결정된 방향을 따라 진행되는 것이지 생물체 스스로의 선택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반발도 나왔다. 이런 반론들은 이후의 집단 유전학이나 고생물학자들의 화석 연구 등에 의해 곧 제압되었지만 현재까지도 진화의 정확한 메커니즘과 관련해서는 풀리지 않는 의문들이 많이 남아 있다. 그러나 ‘모든 생물은 진화의 산물이며 지금도 진화는 진행 중이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사실만은 변하지 않는 진화론의 대전제이다.
또, 신의 천지창조설을 부정한다는 사실 때문에 기독교인들의 반대에 부딪쳤다. 그 내용은 ‘도대체 어떻게 인간이 원숭이를 조상으로 둘 수 있겠느냐’는 것이었다. 부분적으로 남아있기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종교와 과학의 상호 인정이 되면서 그런 논란은 좀 잦아들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