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무역보험론]수출업체 해외 미회수 채권

저작시기 2006.04 |등록일 2006.05.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상업대학 무역보험론이라는 과목을 수강하는 중에 작성한 레포트 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수출 결제 방식 현황
1. 결제형태별 수출구조 변화
2. 수출입결제형태 변화 요인

Ⅲ. 수출 결제 방식 특성과 문제점
1. 송금 결제 방식
2. 추심결제방식
3. 신용장
4. 수출보험제도

Ⅳ. 수출 기업의 관리
1. 신용장 결제 방식의 대안
2. 한국 수출보험의 개선
3.수출보험제도 활성화

Ⅴ. 사례
1. 고의적인 대금지급지체와 해결방안
2. 계약서 작성시 중재조항에 유의해야
3. 적극적인 법률대응을 통한 대금회수
4. 수출대금 미회수 사례
5. 신용장 거래상 서류하자 주장과 대응방안

Ⅵ. 결론

Ⅶ.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국내 수출업체가 작년 한 해 동안 수출을 하고 받지 못한 돈이 6억5000만 달러(약 65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돈을 떼이는 기업의 대부분은 연간 수출실적 100만 달러 이하의 중소 수출업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6억5000만 달러는 지난해 중소 수출업체가 수출한 총액(43억 달러)의 15.1%로 `앞에서 남고 뒤로 밑지는 장사`를 한 기업이 많음을 보여 주고 있다.
27일 한국수출보험공사에 따르면 국내 수출업체들의 해외 미회수 채권 규모(추정)는 ?2003년 4억4000만 달러, 2004년 5억8000만 달러, 2005년 6억5000만 달러로 해마다 크게 늘고 있다.
수출하고 받지 못한 돈은 나중에도 좀처럼 회수가 어렵기 때문에 최근 3년간 해외에서 떼인 돈만 무려 16억7000만 달러(약 1조6700억 원)에 이르는 셈이다.
이처럼 미회수 채권이 급증하는 것은 최근 중국과 인도 등으로부터 경쟁 상품이 쏟아지면서 수출대금 결제 방식이 수입업자에게 유리하고 수출업자에게 불리한 비(非)신용장 형태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신용장(LC) 방식이란 수입업체의 거래은행이 수출기업에 지급보증을 서주기 때문에 수출업자가 돈을 떼일 위험이 거의 없는 안전한 결제 방식이다. 반면 비신용장 방식은 은행의 지급보증 없이 당사자끼리 서로 믿고 하는 거래여서 돈을 날릴 위험이 그만큼 크다. 문제는 수입업자가 거래은행으로부터 신용장을 개설하려면 추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수출업체에 비신용장 거래를 요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비신용장 방식은 1997년 56.9%에서 2004년 78.5%로 21.6%포인트 늘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수출기업의 결제방식의 특성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수출기업의 관리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참고 자료

<http://blog.naver.com/010073?Redirect=Log&logNo=150002577279>
<http://blog.naver.com/01199438965?Redirect=Log&logNo=20006302602>
<http://blog.naver.com/lsypeace?Redirect=Log&logNo=3757061>
<http://blog.naver.com/punsudek?Redirect=Log&logNo=140008916171>
<http://blog.naver.com/punsudek?Redirect=Log&logNo=140008563508>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20&article_id=0000338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