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문학]정윤천, 손진은, 이학영, 박완호

저작시기 2005.08 |등록일 2006.05.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정윤천, 손진은, 이학영, 박완호

최근 시인 분석

목차

1. 정윤천
2. 손진은
3. 이학영
4.박완호

본문내용

《정윤천 》

“이것도 시냐?”고 나의 시를 비아냥 거리던 선배가 있었다. 그 충격에 이후 시쓰기가 매우 두려워졌지만 그 선배를 차마 미워할 수 없었다. 그 선배의 시를 읽으면 모두들 고개를 끄덕끄덕 하였는데 새로운 창작법이나 독특한 소재들이 참 신선하게 다가왔었다. 그 선배가 정윤천의 시집『흰 길이 떠올랐다』를 읽고 있던 게 기억이 난다. 이 보고서를 작성하며 이 시집을 보니 그 선배의 모습과 정윤천 시인이 하나로 다가온다. 시를 읽어가며 그의 시 전개 방법에 머리를 한 대 맞은 것처럼 멍하고 긍정적인 새로운 발상에 설래이기도 하였다.

3
지지난호였던가.《금호문화》 서시란에는, 시인 모씨가 시인 모씨의 누옥에 와서, 비로소 그 시인의 시가 화엄인 것을 알겠네!-뜬금없는 시가 실리고, 녹천인가 어디엔가는 똥이 많다던데, 요즘 세간에는 툭하면 화엄이 많아. 시며 소설들에까지 넘쳐 흘러 …… 그것은 필경 불경에 대한 불경이 아닐지도 몰라?
한편 내노라하는 명망가이며, 고명한 소설가이며, 거기다가 교수님으로까지 불리기도 하는 모 인사께서는, 남자의 무릎과 여자의 무릎 사이에 가로놓인 화엄을, (그 세부적인 묘사를) 줄기차게 계속적으로 의식적으로 설파하시다가, 급기야는 그 여죄를 뒤집어쓰고, 쇠고랑을 차셨다던가, 한쪽에서는 구명운동을 벌인다던가, 어쩐다던가 ……
《한때의 마광수》
「기억의 小史」

이 시에서는 언어유희 현상이 나타나는데 ‘세간에는 화엄이 많아’, ‘불경에 대한 불경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