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화사]문화로 보면 역사가 달라진다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5.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성심성의껏 작성한 보고서입니다. 참고하셔서 좋은 성적 받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아울러 자료 구매하시는 분들을 위해 예쁜 레포트표지도 첨부하였습니다. *^^*

목차

* 서평에 앞서
** 서평으로 들어가기
*** 서평의 중간
**** 서평을 마무리하며

본문내용

* 서평에 앞서 *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역사(歷史)’는 어떤 것인가? 아마도 역사학이나 역사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면 ‘그냥 과거에 있었던 일을 기록하거나 아니면 과거에 있었던 사건이나 사실들에 대해 의미를 부여하여 나름대로 교훈을 얻는 것이다’라고 말할 것이다. 하지만 ‘조한옥’씨가 쓴 <문화로 보면 역사가 달라진다.>라는 책에 관한 서평을 쓰면서 단순하게만 이해했던 역사라는 단어를 조금 더 폭넓게 이해하고 어떤 사건이나 시대적 사실 앞에서 그냥 단순한 기록으로 치부했던 내용들이 조금 더 의미 있는 내용으로 다가 오기 시작했다.
이 책을 읽는 동안 많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일단 생소한 단어들과 사람들, 평소에 접하지 않았던 기록들에 관한 해석들을 보며 과연 과거의 일어난 사실들에 대해 ‘이렇게 많은 의미부여가 필요하고 이렇게 복잡한 해석이 필요할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더구나 역사적 서술에 관련된 이론에 관한 기본지식이 없는 필자로써는 이 책에 관한 서평을 작성하는 작업은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 서평으로 들어가기 **
19세기 대표적인 역사가인 랑케의 역사 서술에 관한 관점 과거를 실제 있었던 그대로 기록하는 방식은 그 당시 역사의 과학성을 얻게 하였다. 즉, 엄정한 사료의 비판 및 원사료에 대한 엄밀한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또 그가 연구하려던 일차적인 대상이 국가였던 것이다. 이러한 역사에 관한 의식은 19세기 후반 유럽의 여러 나라와 미국으로 전파되어 각 국가의 정치와 외교의 역사가 가장 중요한 연구 대상으로 떠오르게 되었고 정치관련 위주의 역사서술은 20세기 중반에 들어와 사회사의 도전을 받게 되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