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육학]P.프레이리의 사상과 교육관에 대해...

저작시기 2006.03 |등록일 2006.05.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교육학시간에 프레이리에 관해서 보고서 작성한 내용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브라질의 교육학자인 프레이리의 사상은 여러 권의 책으로 통해 전 세계의 교육학과 대학이라는 곳까지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대표적 저서로서는 『페다고지』를 들 수 있다.
`페다고지`란 교육을 뜻하는 포르투칼의 말이다. 브라질은 포르투칼의 식민지 생활로 프레이리의 사상은 억압자들에 대한 피억압자들의 생각을 일깨우려고 노력을 한 것 같다.
우선 그의 사상들을 보면 빈민자들의 무지와 무력함은 경제적, 사회적, 정치적으로 지배적인 자들이 만들어낸 총체적 상황의 직접적 산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런 계기로 교육자의 한 사람으로서 사람들에게 단순히 읽고 쓰기를 가르치기보다는 사람들이 자신의 낙오된 상황을 자각하도록 돕는데 더욱 관심이 많았다. 그는 사람들이 스스로의 환경을 개척해갈 수 있는 각자의 능력을 자각하고 이를 위한 방법을 찾아냄으로써 만연한 비관론과 운명론에 맞서 싸워 나가기를 바랬다.
그는 교육 및 사회의 의식화는 아주 밀접한 관계에 있다고 보며 그는 자신의 개념과 방법들을 개발해왔다. 그건 우리가 쉽게 듣고 흘려버린 `의식화` 란 것을 말하고 있다.
프레이리가 말하기를 인류에 대한 두 가지 관점이 있다고 하는데 하나는 인간을 객체로서 바라보는 것이다. 인간은 형성될 수 있고, 주변 환경에 적응한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인간은 세계를 초월하고 재창조할 수 있는 독립적 존재, 주체로서 바라보는 것이다. 위의 첫 번째는 인간이란 존재자체를 그냥 상황에 맞게 이루어지는 무의미한 행동들을 취하게 되는 쉽게 말해 생각이나 관념이 없이 주어지는 시간과 장소에 묻힌다는 말이다. 두 번째는 인간을 생각할 수 있고 자신에 대하여 성찰할 수 있으며 인간과 동물의 근본적 차이를 들어 인간은 실천과 성찰을 통해 세상 속에서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사항들로 보아 알 수 있겠지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