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프랑스]프랑스대혁명의 진행사항

저작시기 2006.03 | 등록일 2006.03.31 워드파일 MS 워드 (doc) | 7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 혁명전 상황
◈ 삼부회에서 국민의회로
◈ 바스티유 감옥습격
◈ 봉건적 특권의 폐지

본문내용

◈ 혁명전 상황
소수의 귀족•성직자들만이 특권신분을 구성. 국민의 90 %를 차지한 평민층의 근로와 납세에 기생하며 우아하고 무위한 생활 이런 상황에서 루이 16세(재위 1774∼92)의 정부 미국독립혁명을 지원한 군사비 때문에 재정이 궁핍하였다.
재정총감 칼론은 1787년 2월에 명사회(名士會)를 소집=> 특권신분에게도 과세하는 ‘임시지조(臨時地租) 를 제안하였고 이에 귀족•성직자들 국왕의 사법관료 아성(牙城)인 파리 고등법원과도 결탁, 고등법원이 가진 법령 심사권한을 이용하여 왕정고문부의 재정안(財政案)에 저항 => 이 체제내 갈등과정에서 재정총감 칼론과 그 후임자 브리엔이 실각, 88년 8월에 네케르가 재차 재정총감으로 기용되었다.
네케르 고등법원의 요구를 받아들여, 1614년 이래 열리지 않았던 전국 3부회 89년 소집 국민에게 확약되었다.

◈ 삼부회에서 국민의회로
전국 3부회는 1789년 5월 5일 베르사유 왕궁에서 개회되었다. 의원 총수는 약 600명으로 특권 2신분의 300명에 대하여 평민대표도 동수였다. 혁신을 갈망하는 자유주의 귀족이나 평민의원은 모든 대표가 한 자리에 모여 앉아 사안(事案)을 머릿수 투표로써 결정하자고 주장하여 부별투표(部別投票)를 고집하는 특권층 보수파 의원과 대립하였다. 6월 13일 평민의원은 그들만으로 3부회를 영국식 의회로 개조하는 결의를 하고 국민의회를 결성하였다. 왕권은 이에 대해 위협과 방해를 가했으나, 미라보를 중심으로 한 평민의원의 과감한 용기에 눌려 6월 말에는 전대표가 합류, 국민의회가 정식으로 승인되었다. 국민의회는 7월 초에 ‘헌법 제정의회’로 명칭을 바꾸고, 마침내 국민이 바라던 헌법과 의회정치 개설에 착수하였다. 그때 왕권이 군대를 국경지대에서 불러들여 베르사유 주변에 집결시켰으므로 파리시민에게 극도의 불안과 분노, 그리고 공포를 야기시킨 형세가 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