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양고대사]그리스 희극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05.05 | 등록일 2006.03.3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3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서양중세사 시간에 그리스 희극에 대한 내용으로 발표했던 내용입니다.
13장짜리 레포트이구요. 한달이 넘는 시간동안 문헌 자료 조사 및 사진 자료 수집을 했었습니다. 이거 하나만 있으면 형식에서부터 상연 환경, 내용부터 의의까지 다 할 수 있습니다. A+받았어요

목차

1. 서론.
2. 그리스 희극의 상연환경 및 무대 장치
3. 그리스 희극의 상연
4. 형식
5. 발달의 역사(고희극과 신희극)-작품을 예로들어, 시대와 관련지어 설명
6. 그리스 희극의 의의
7. 결론

본문내용

사실 사람들은 그리스 연극하면 당연히 비극을 먼저 연상하고 희극을 먼저 연상하는 일은 매우 드물다. 그리스 비극은 역사와 문화 외에도 다른 여러 가지 분야에서도 다루어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양 고전으로써 여러 가지 매체에서도 소개되고 있고 소위 필독서라는 책들의 리스트에서 빠지지 않는 까닭도 있을 것이다. 심리학 분야에서만도 오이디푸스 콤플렉스, 엘렉트라 콤플렉스 같은 말들은 우리에게도 흔히 사용되고 있을 정도이니 오이디푸스 같은 경우에는 굳이 희곡을 읽거나 연극 등을 보지 않았다하더라도 내용 정도는 익히 알고 있을 것이라 믿는다.
그러나 나는 인간의 숙명적인 비극이니 벗어날 수 없는 운명의 굴레니 하는 비극보다는 풍자와 해학적 웃음을 통해서 메시지를 전달하는 희극 쪽이 훨씬 더 마음에 닿는다. 비극이 아리스토텔레스가 그의 저서 [시학]에서 말한 바와 같이 ‘진지하고 완전하고 또, 그 자체에 위엄이 있는 행동의 모방이며 공포와 애련의 감정을 일으키는 사건으로, 이를 통해 이와 흡사한 감정의 정화를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라고 한다면 희극은 오히려 그 반대의 보통의 인간, 혹은 그 이하의 인간을 모방함으로써 웃음을 통해서 감정을 정화시키며 또한 그 속에 보다 자유롭게 작가의 의도라든지 당시 사회상에 관계되는 메시지가 담겨 일반 대중에게 보다 가깝게 그리고 보다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데 목적이 있다고 하겠다.
<중략>
희극이 상연되던 극장은 비극과 같았다. 그리고 그리스의 극장은 그 연극과 더불어 점차 발전하였다. 최초의 극장은 아무런 시설도 없었고 다만 주신을 위한 제단과 무용단, 합창단이 춤추고 노래할 수 있는 오케스트라(Ochestra)라고 하는 둥근 장소가 있었을 뿐이었다. 관객들은 이 오케스트라를 중심으로 사방 원형으로 된 계단식 돌, 또는 흙으로 된 좌석에 앉아서 축제를 구경하였다.
그러나 배우가 생겨 1인이 2,3역을 맡게 되니 자연 가면이며 옷을 갈아입지 않으면 안되게 되어 조그만 탈의소 내지는 대기소를 겸한 장소가 생겼는데 이 장소를 스케네(schene)라고 불렀다. 오늘날 영어의 scene이라는 말이 여기서 유래되었다. 그리고 이 스케네 양쪽에 배우들의 출퇴장을 위한 길이 생겼는데, 이를 파로도스(parodos)라고 불렀다.
<중략>
나는 그러한 생각에서 문화와 정치적 코드의 결합, 여론의 형성 면에서 그리스 희극이 매우 가치있는 분야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이 과제를 준비하면서 그에 관해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리스의 건축과 미술사의 면에도 관심을 갖게 되었다. 또한 다른 사람들도 이러한 서양의 고전들을 서양만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인류 문화의 소중한 자산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많은 사람들이 좀더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

참고 자료

①그리스 비극 1/ 아이스킬로스 외/ 조우현 역/ 현암사
②그리스 비극 2/ 에우리피데스 지음/ 여석기 역/ 현암사
③그리스 희극/ 아리스토파네스 외/ 나영균 역/ 현암사
④노성두(noshin@konet.net)의 도시와 예술가
-디오니소스 극장과 비극시인/동아일보 2002-12-25
⑤그리스 미술/ 나이즐 스피비 지음/ 양정무 옮김/ 한길아트
⑥아리스토파네스 희극/ 아리스토파네스 지음/ 천병희 역/ 단국대학교 출판부 펴냄
⑦경북대학교 연극반(http://knudrama.net)
⑧서울대학교 독어 독문학과 홈페이지(http://plaza.snu.ac.kr/~werbinig)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