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육][루돌프 슈타이너의 인지학과 발도로프학교]요약

저작시기 2005.06 | 등록일 2006.03.28 워드파일 MS 워드 (doc) | 7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루돌프 슈타이너의 인지학과 발도로프학교]
중요한 부분들을 빼내어 간추린 요약

목차

없음

본문내용

1. 문제제기
p.15) 19세기 초 유럽에서 먼저 산업화와 근대국가의 성립을 배경으로 국가 차원에서 교육제도가 형성되고, 학교교육이 공교육체제로 확립되었다. 이에 따라 교육이 모든 사람들에게 보편화되었고 국가적인 관심사가 되었다. 교육받을 권리를 사람의 기본권으로 인정하지 않던 시대에 교육기회의 확대를 통해 모든 사람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하고자 한 것은 휴머니즘의 실현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이러한 학교교육체제는 오늘날에도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주된 관심의 대상이며, 중요성은 더해가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그에 대한 비판 역시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학교교육에 대한 주된 비판은 학교교육이 조직화되고 제도화되면서 학교가 본래 가지고 있던 교육적 기능, 정보적 기능 그리고 선발적 기능 사이에 균형을 잃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학교에서 교육적 기능은 약해지고 선발적 기능이 강해져 학교와 교육이 마치 선발 장치처럼 전락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현대의 학교와 교육에 대한 비판이 다각적으로 이루어지고, 그 비판만큼이나 다양하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개혁적인 움직임도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p.16) 교육에서 대안을 찾는 지금 우리에게는 눈에 보이는 현상만을 문제삼고 문제부위에 처방을 내리는 대증요법식이 아니라, 보다 근본적인 시각이 요청된다. 또 교육은 경제발전이나 정치변화라는 교육 이외의 논리에서 출발해서는 안 된다. 교육의 문제는 세계 안에서 살아가는 인간의 문제이므로, 교육에 대한 문제를 푸는 관건 역시 ‘인간’에 대한 지식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p.17) 인지학(Anthroposophy)을 창시한 루돌프 슈타이너(1861-1925)는 “수많은 교육개혁의 시도를 하는 사람들은 잘못된 교육에 문제를 지적하면서, 교육이 어떻게 되어야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이미 알고 있다고 전제한다. 그러나 잘못된 교육을 받은 이들이 어떻게 좋은 교육의 모습을 알 수 있겠는가?” 하고 역설하면서 교육은 성장하는 인간의 본성에 대한 이해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인지학은 인간의 삶과 죽음에 관한 문제 그리고 인간을 포함한 우주 전체에 대한 우주론적 설명이다. 따라서 인지학은 교육만이 아니라 의학, 예술, 건축, 종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실천을 이끌어내고 있는 인간관이요 세계관이라고 할 수 있다. 교육분야에서 인지학은 슈타이너가 1919년 독일의 슈투트가르트에 시작한 발도르프학교에 교육실천으로 구체화되었다. 그는 발도르프학교 교육의 기본 원리로서 다음과 같은 것을 강조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