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외규장각에 대한 프랑스와의 협상과 결과

저작시기 2005.10 | 등록일 2006.03.27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2,900원

소개글

안녕하세요 !

이 자료는 1866년 병인양요시 프랑스가 피탈해갔던 강화도 외규장각의 도서및 보물에 대한 경위와 그리고 지난 90년대 초반부터 이루어진 협상들을 경과와 결과를 정리한 리포트로 몇주간 심사숙고해서 작성한 팀프로젝트 과제입니다.

받으시는분도 만족하시시라 생각됩니다.A+++++++

목차

서론

본론
1.규장각과 외규장각
2.협상대상 : 의궤(儀軌)
3.도서피탈 경위
1) 1866년의 프랑스 해군의 강화도 점령(병인양요)
2) 전리품 마련과 퇴각시의 방화
4. 파리 국립도서관 소재 외규장각 도서의 현황
5. 협상의 계기 : 서울대 규장각의 문제제기
6. 협상과정 1 : 미테랑 대통령과 합의한 원칙은 무엇인가
7. 협상내용의 변화
8. 협상의 결과
9. 양국의 협상전략 비교
1) 한국측 협상전략
2)프랑스의 협상전략

결론

본문내용

Ⅰ 서 론
프랑스 파리 국립도서관에는 350여 종의 한국 고도서가 소장되어 있다. 그 중 200∼400년 전에 제작된 조선왕조 왕실 의궤(儀軌)들은 본래 한국 강화도의 왕실 서고에 소장되어 있던 것들로서,1866년에 프랑스 극동함대의 해군이 천주교 탄압에 항의하여 이 섬을 점령했을 때 약탈해 간 것들이다.
인류의 문화유산 가운데 (圖書) 유물은 그것이 생산된 나라, 그 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사회를 떠나서는 가치를 제대로 발휘하기 어렵다. 일반 예술품과는 달리 문자로 서술되고 그림으로 설명된 것이기 때문에 다른 나라 사람이 그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의궤 도서들 처럼 조선왕조의 국가적 상징성을 지닌 것들이라면 매매나 교환의 대상이 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마땅히 원생산지로 되돌려져야 한다.
파리 국립도서관의 한국 외규장각 도서들은 반출과정부터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이 많다. 프랑스군이 강화도를 침입한 사건(丙寅洋擾) 자체의 불법성은 논외로 하더라도, 침입한 프랑스군은 이곳에서 광범한 방화와 파괴 행위를 자행하였으며, 왕실 서고인 외규장각의 6000여 권에 달한 책들에 대해서도 외형상 값지게 보이는 것들을 반출대상으로 뽑은 다음 나머지는 모두 건물과 함께 불태워버렸던 것이다. 이미 불타버린 도서들을 되살릴 방도는 없으나, 남은 것을 생산지로 되돌려 원상 회복시켜 그 가치를 발휘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은 양국의 우호관계 확립을 위해 반드시 선결해야 할 문제이다.

Ⅱ 본 론
1. 규장각과 외규장각
규장각은 많은 국내∙외의 도서를 수장하여, 학식 높은 신하들이 관련 직책을 맡아 왕과 함께 정사를 논의하는 한편, 개발된 과제를 연구하는 학술기구의 기능도 수행하였다. 정조는 조선왕조 500년간의 26명의 왕 가운데 초기의 세종대왕과 함께 가장 훌륭한 업적을 남긴 군주로 평가되는데, 그의 훌륭한 정사는 이 규장각을 통해 이루어 질 수 있었던 것이다. 이 기구는 1796년 현재로 8만여 권의 책을 소장하고, 왕명을 받아 148종의 저술 및 편찬사업을 주관하였으며, 아름다운 활자를 여러 종 개발하여 훌륭한 출판사업을 촉진시키는 성과도 거두었다.
외규장각은 규장각의 부속기관이었다.

참고 자료

박병선, 《조선조의 의궤》, 1985,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이태진, 《왕조의 유산-외규장각 도서를 찾아서-》, 지식산업사, 1994
한국교회사연구소 역, 〈한불관계자료 1866-1867〉《교회사연구》2, 한국교회사연구소, 1979
최석우, 〈병인양요소고〉,《역사학보》30, 1966
이원순, 〈병인양요일고〉, 《한불수교 100년사》
이태진, 〈강화도 외규장각 유지 조사기〉,《규장각》14, 1991
배현숙, 〈강도외규장각고〉,《도서관학논집》6, 한국도서관정보학회, 1979
이상찬, <파리소재 외규장각 도서반환, 무엇이 문제인가?> 서울대 규장각 학예연구관
이종건, 박헌주 <협상전략이 협상성과에 미치는 영향>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