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케이스스터디]양성 전립선 비대증(BPH) 케이스

저작시기 1997.01 | 등록일 2006.03.26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좋은 참고자료 되세요~~

목차

Ⅰ. 서론
1. 연구 목적
2. 연구기간 및 방법

Ⅱ. 문헌고찰

Ⅲ. 간호과정
1. 간호사정
2. 대상자의 건강력
3. 신체검진
4. 약물
5. 진단검사
6. 간호과정 적용

Ⅳ. 결론
1. 소감
2.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1. 연구 목적

전립선은 방광 아래 요도 부의를 둘러싸고 있는 생식샘이다. 노년기의 남성들은 전립선과 관련되어 큰 문제를 겪게 된다. 그 중 대표적인 질병인 양성 전립샘 비대증(Benign Prostatic Hypertroph, BPH) 은 전립샘 조직이 증식되어 요도를 압박함으로써 방광에 소변이 정체되는 현상을 말한다. 이 양성 전립샘 비대증은 50대 남성의 약 50% 정도에서 나타나며 일반적으로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어 남성 비뇨기계 장애 중 가장 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므로 본 학생은 이 환자의 간호사례연구를 통해 지식을 습득하고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환자의 회복을 도모하고자 본 연구를 시도하였다.

2. 문헌고찰
⑴정의
전립선(前立腺)이 커지는 것(肥大)을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한다. 비록 혹처럼 커지지만 암과 같은 악성의 혹은 아니다. 따라서 양성이다. 남자가 나이를 먹으면 전립선이 울퉁불퉁하게 커진다. 울퉁불퉁한 것이 바깥으로만 커지면 별 일이 없는데 전립선의 가운데를 지나는 오줌길(전립선요도)로도 밀고 들어가기 때문에 소변 누는데 장애가 생긴다. 여기서 모든 문제가 시작한다.
전립선 비대는 나이 든 남성에게 생기는 가장 흔한 양성 종양이다. 일반적으로 나이에 비례해서 전립선이 커진다. 그래서 서양에서는 50대 남자는 50%, 80대 남자는 80%가 전립선 비대증이 있다고 한다. 대개 50이 넘으면서부터 환자가 생기는데 그 전에는 거의 없다. 전에는 서양 사람에게나 생기는 병이고 우리 한국사람 이나 동양 사람에게는 드문 병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갈수록 우리나라에서 환자가 늘고 있다. 따라서 이 병의 발생은 인종과는 큰 관계가 없는 것 같다. 오히려 생활수준과 관계가 있는 것 같고 평균수명이 늘어서 노인이 많아지는 것도 환자가 느는 배경이 된다. 나이 먹은 사람들의 모임에서 병은 항상 화제가 되는데 갈수록 전립선비대증이 흔한 화제 거리로 등장하고 있다. 그 만큼 환자가 늘고 있다.

⑵원인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모른다. 인종, 체질, 음식물, 염증 등의 여러가지 요인이 거론되고 있지만 확실하지는 않고 다만 내분비 호르몬의 영향, 특히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젠(Androgen)이 직접적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반대로, 어려서 거세된 사람은 전립선 비대가 오지 않는다.

⑶증상
전립선이 커지면서 요도를 눌러서 소변 누기가 어려워지고 오줌길이 막힘으로써 모든 이상이 시작된다. 전립선이 크다고 다 병이 되는 것은 아니다. 요도를 얼마나 누르는가하는 것이 관건이다. 아무리 크더라도 바깥쪽으로 많이 크고 요도를 덜 누르면 전립선의 크기와 달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