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전소설]조선후기 우화소설

저작시기 2005.11 | 등록일 2006.03.1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조선후기의 우화소설을 다섯편 기재하고
각편에 대한 자료의 해석이 주 내용입니다.
리포트의 앞에 우화소설의 정의와 그에 대한 개괄적인 내용이 있습니다.
우화소설 작품과 그 연구 내용이 필요하신 분께도 유용한 자료입니다.

목차

1. 조선후기 우화소설의 특징
2. 장끼전
3. 서대주전
4. 별주부전
5. 녹처사연회
6. 노섬상좌기

본문내용

1. 조선후기 우화소설의 특징
동물우화소설은 전승되어 오던 동물우화를 서설 형태로 발전시켜 서민의식의 성장에서 비롯된 소박하고 현실적인 생활태도와 가치관을 싣고 있다. 그 뿌리는 가전체에까지 닿아 있다. 동물의 세계에 의탁하여 인간적 장단점이나 결함과 사회의 모순을 비판하고 있는, 우리 문학사에서 특기할 만한 존재이다. 동물우화소설은 조선 후기에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개화기의 ‘금수회의록’에 이르기까지 상당히 오랜 동안 다양한 창작활동과 독자층을 가졌다. 이 시기에 동물우화서사체가 집중적으로 나타난 것은 동물우화소설이 소설발달과정상의 한 형태로 나타난 것인지, 혼탁한 사회분위기를 풍자하고자하나 권위와 위압이 두려워 직설할 수 없는 당시대의 고뇌의 산물인지는 확실하지 않으므로, 두 가지 모두의 이유로 해석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2. 장끼전
1) 작품개관
① 갈래는 국문소설, 우화소설로, 작자는 미상이다.
② 장끼와 까투리를 의인화하여, 조선조 남존여비 사상과 개가 금지 제도에 대해 풍자하고 있다.

2) 줄거리
엄동설한에 먹을 것을 찾던 장끼가 콩을 주워 먹다가 덫에 치인다. 까투리의 숱한 만류가 있었으나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장끼의 어리석음이 만들어낸 결과였다. 혼자 남은 까투리는 장끼의 장례석상에 찾아온 뭇 새들의 구혼을 받지만 모두 물리친다는 내용이다.
-> 이본에 따라 또 다른 장끼를 만나 개가를 이루는 경우도 있으나 《자치가(雌雉歌)》로 호칭되는 대부분의 가사체 작품에는 그 대목에서 작품이 종결된다. 화려한 외양이면서도 실질적인 힘을 소유하지 못하는 장끼를 등장시켜 현실의 변화에 몽매한 몰락사족의 허위의식과 비극적 종말을 표출하고 있다. 본래는 12마당에 포함된 판소리 《장끼타령》이었으나 가사로 정착하여 《자치가》가 되었으며, 그것이 소설화된 것이 《장끼전》으로 보인다.

참고 자료

http://www.seelotus.com/
myhome.naver.com/qseo
이 진희, ‘寓話小說의 構造와 意味’, 成均館大學校, 1992
김 재환, ‘우화소설의 세계 : 동물의 문학적 발상’, 박이정, 1999
조선문학창작사 고전연구실, ‘고전소설 해제’, 한국문화사[영인], 199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