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종교]창조론과 교회 교육론

저작시기 2005.09 | 등록일 2006.03.11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창조론과 교회 교육론에 관해 정리한 레포트 입니다.

목차

I. 창조론 교육의 필요성
II. 기원과학으로서 창조와 진화
III. 우리나라 생물교과서의 실태
VI. 창조론과 교육의 본질
V. 교회에서 할 수 있는 창조론 교육

본문내용

I. 창조론 교육의 필요성
우주,생명,그리고 인류의 기원에 대한 이론으로서 창조론이 공립학교에서 가르쳐져야 한다는 주장이 지난 10여년동안 한국. 미국을 비롯한 여러나라에서 과학자들에 의해 대두되어 왔다. 현재까지도 기원에 관한 논쟁에서 진화론자들은 창조론을 종교적 신념이나 비합리적 이론 이상으로인정하기를 원치 않는다.
사실 많은 사람들은 기원에 대해 창조론이 옳으냐 진화론이 옳으냐를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 과학자들도 이에 대해 분명하지 않는 것같다. 과학자들도 이에 대해 분명하지 않은 입장을 취한다. 예를 들면 기원문제에 대한 창조, 진화논쟁을 피상적으로 과학과 종교의 싸움으로 본다거나 창조를 철학 혹은 형이상학적 개념으로 생각하여 과학적 지지 여부에 대한 논의를 거부하는 것 등이다. 또한 기독교인이면서 진화론을 적극 수용하거나 이와는 대조적으로 창조론을 인정하면서도 밖으로 드러내려 하지 않으며 자기 학문의 전제나 토대로서 창조론보다는 진화론을 인정하는 과학자들도 많다. 과학적으로나 신학적으로 모순된 간격이론이나 날 - 시대이론을 수용하면서 진화론을 사실상 인정해 버리는 사람들도 많다.
현재 온 세계의 구석구석에는 진화론이 독가스처럼 퍼져 버렸다. 어떤학문의 영역을 훑어보더라도, 어떤 문화를 보더라도, 어떤 사회이론이나 교육, 심리이론을 보더라도 진화론이 도사리고 있다. 그러니 만물의 근원이자 창조자이신 하나님은 영광을 받으시기는 커녕 존재마저 부인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제 이 지구에 발을 붙이고 사는 사람은 누구나 이 가스를 호흡하며 산다.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이 가스에 질식되어 육체적 죽음 이전에 그 영혼이 소생가능성을 잃게 되든지 아니면 적어도 치명적인 손상을 입게 되어 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방독마스크를 쓰고서 그 독을면하기는 하나 주위의 가스는 여전히 독가스이다.
이런 삽화가 있다. 두 봉우리 위에 각각 성이 있다. 한 쪽 성에는 기독교라는 이름이, 다른 한 쪽 성은 세속적 인본주의라는 이름이 써 있다.
그 성들을 받치고 있는 봉우리들은 각각 "창조"와"진화"이다. 두 성 사이에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데 인본주의 성에서는 기독교 성이 서 있는 기초 봉우리를 공격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