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기업의 이윤추구와 경제성장과의 관계

저작시기 2006.03 | 등록일 2006.03.1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기업의 이윤추구와 경제성장과의 관계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글자크기 10으로 2장입니다... 본문의 일부 내용을 참고하시고,, 시험 잘 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기업은 생산의 주체로서 생산 요소를 고용하여 재화와 용역을 생산하고, 고용한 생산 요소에 대한 반대 급부로서 임금, 이자, 지대, 이윤을 지급함으로써 소득을 창출한다. 또한 정부에 세금을 납부하여 국가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어느 누구나 이러한 역할을 수행하는 기업이 경제 성장과 발전의 견인차라는 것을 부정하지 않지만 한국 사회에는 기업, 특히 대규모 기업집단에 대한 반감이 팽배해 있다. 기업은 기업대로 국민들의 반기업적 정서에 잡혀있으며, 국민은 국민대로 반기업적 정서로 말미암아 편하지 못하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은 뚜렷한 논리적 바탕위에서 형성된 것이 아니고 기업에 대한 이해 부족과 부(富)와 가진 자에 대한 질시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반기업 정서의 구체적인 것으로서는, 대규모 기업집단은 주로 정경유착에 의해 성장하였고, 그로 인해 오늘날의 경제력 집중에 의한 이른바 `빈익빈 부익부(?)` 현상을 초래하였다는 것 등이다.
시장경제에서 자원배분을 담당하는 것은 수요와 공급에 의해 결정된 가격이다. 가격이 희소한 자원을 적재적소에 배분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즉 경제학이 답해야 하는 세 가지 문제(무엇을 얼마나 생산할 것인가, 어떻게 생산할 것인가, 누구를 위하여 생산할 것인가)를 해결하는 것이 바로 가격이다. 그러나 재화와 용역을 생산함에 있어 가격기구(price mechanism)를 이용하는 데에도 비용이 들기 때문에 이러한 비용을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기업이 탄생한다.
코오즈(Coase)는 시장거래를 이용하는 데에도 거래비용(transaction cost)이 소요된다는 점으로부터 기업의 본질을 파악하고 있다. 생산에 있어서도 자원배분이 가격기구에 의해 가장 효율적으로 이루어진다면 기업이 하나의 경제 주체로 등장할 필요가 없다. 즉, 생산이 시장거래에 의해서 이루어진다면 기업이라는 조직은 굳이 존재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시장에서 가격기구를 이용하여 상품을 생산하는 데에도 많은 비용이 수반된다. 따라서 기업이라는 조직은 이러한 비용을 줄이는 또 다른 자원배분 기구로서 등장하게 된다.
가격기구를 이용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첫째, 관련 가격을 알아내는 정보 비용이다. 이러한 정보를 알아서 파는 전문가가 있다면 비용은 감소하겠지만 결코 소멸되지는 않는다. 둘째, 시장에서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