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선후기사]조선시대 정치사의 이행방향

저작시기 2005.05 | 등록일 2006.03.05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조선후기의 정치사를 숙종이전~순.헌.철종 때 까지로 정리한 레포트입니다.
여러 서적을 참조하며 썼고요. 무엇보다 만점받은 레포트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목차

1. 서론

2. 본론
(1) 숙종 이전
(2) 숙종대
(3) 경종대
(4) 영조대
(5) 정조대
(6) 순종,헌종,철종대

3. 결론

본문내용

(2) 숙종대
사족 집단 안에 붕당이 형성됨으로써 붕당간의 상호비판과 공존을 기본 원리로 하던 정치 체제는 현종 초기까지 남인과 서인으로 나뉘면서 원만하게 그 관계를 유지했다. 그러나 후반기에 이르러 각 세력간의 독주, 전제적 성향이 두드러졌다. 이는 숙종대 이르러 정권이 자주 뒤바뀌는 것 즉 정국 운영방식과 집권 세력의 변화가 일어나는 환국이 환국이란, 사림 정치 내에 약화된 왕권을 회복하는 것으로 공론과 사림정치의 쇠퇴를 뜻한다. 정권 교체 과정 중에서 당시 집권 세력에 의해 전 세력이 탄압을 당하는데, 이는 임금이 조정한다고 볼 수 있으나 근본적으로 붕당끼리의 다툼과 견제라 할 수 있다. 환국을 통해서 신권세력의 약화, 왕권의 강화를 이끈다.
환국은 경신년(숙종 6년), 기사년(숙종15년), 갑술년(숙종 20년)에 있었던 정국의 전환을 모두 환국이라 하지 않는다. 이를테면 <당의 통략>에서는 신대출척, 기사환국, 갑술경화.정변 등으로 기술하고 있고 <실록>에도 환국, 경화, 대출척 같은 용어가 함께 나오고 있다. 여기서는 정국의 변동을 기술하는 용어로 ‘환국’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발생한다. 이에 17세기 후반은 이 전까지의 붕당정치가 와해되어 가고 있었다. 숙종대(1674~1720)는 경신환국, 기사환국, 갑술환국 등과 같은 정국 변동이 일어난다.
또한 예송 후의 노.소론의 분열, 남인계의 정계 탈락, 윤휴와 송시열 등 산림의 사사 등과 같은 일련의 정치적 사건들이 전개되는 시기가 이른바 ‘환국’의 시기라 할 수 있다. 이 과정을 간략히 살펴보자면, 숙종 15년, 후일 경종이 원자로 책봉되기 전부터 세자 책봉을 둘러싼 노.소 당쟁은 이후 정쟁의 격화를 예고하고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