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 사상]19세기 말 한국 사상계

저작시기 2005.10 | 등록일 2006.03.03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19세기 말 한국 사상계의 흐름과 정계 분석 관련 레포트입니다.
저는 한국 사상사 수업에서 제출했던 것입니다.
레포트 관련 만점 받은 과목입니다.
참고하세요~~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19세기 초․중엽 사상계의 동향
2. 개국과 근대화의 방향
3. 1894년 개혁의 회오리 바람
4. 서법(西法)을 어떻게 수용할 것인가
5. 실력양성이냐 무력항쟁이냐
6. 1910년대 부르조아 민족주의의 이론화

Ⅲ결어

본문내용

격동과 파란으로 점철된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한국 민족은 “근대”와 “제국”의 도전을 받고 이에 대항하여야만 했다. 결국 당시 한국 민족에게는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국가와 민족의 수호, 근대적인 민족 국가의 수립, 중세적인 사회체제의 청산, 근대적인 사회 체제의 수립이 당면한 역사적 과제였다. 이는 민중에게도 지식인에게도 모두 함께 주어졌으나, 특히 지식인들은 “어떻게”를 찾아내야 할 무거운 책임이 주어졌고 이제 그들은 중화 중심의 세계관에서 벗어나 전 인류, 전 세계라는 새로운 틀 안에서 한국의 위치를 새롭게 인식해야만 했다. 또한 이은 제국주의의 대두와 그에 따른 약소민족의 위기 상황을 올바로 인식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1. 19세기 초․중엽 사상계의 동향
18세기 후반, 19세기 초의 실학자들은 중세적인 사회체제의 모순에 대하여 날카롭게 비판하고 특히, 중세적인 신분제의 모순을 지적하면서 평등한 인간관계로 이루어지는 새로운 사회를 지향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그들은 지주-전호제의 모순을 신랄히 지적하고 “경자유전”의 원칙에 근거한 토지 문제의 개혁방안을 제시함으로서 새로운 생산관계를 지향하였으며 정약용 같은 이는 민에 역행되는 지도자는 민에 의해 축출되어야 한다는 정치적으로도 혁명적인 관점을 제시함으로서 새로운 정치 제도를 모색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홍대용이나 정약용은 지리적․인종적 화이관을 비판, 이를 타파하고 나섰고, 나아가 박제가 등은 여진족이 세운 청의 문화가 조선의 문화보다 상대적으로 우월한 문화임을 인정하고 이를 배우자고 주장하는 “북학론”을 제기하기에 이르렀다. 이는 결국 대명의리론과 그에 기초한 소중화적 문화자존론을 일시에 부정하고 나선 것이었다. 이러한 북학론은 우리 문화와 중국 문화에 대한 객관적인 인식의 출발을 의미하기도 하였으나 이번에는 오히려 “대청사대주의”로 흐르는 경향이 나타나기도 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