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지역경제학]차이나 임팩트를 읽고

저작시기 2005.11 | 등록일 2006.02.05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저자 오마에 겐이치의 책 [차이나 임팩트]의 서평입니다!
지역경제연구론 수업의 리포트였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처럼, 공식적 공산주의 국가인 중국은 아이러니컬하게도 자본시장내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연안부 6개의 커다란 메가리전을 바탕으로 중화연방이라는 다분히 민주적인 체제하에서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지향할 수 있도록 보장하면서 독특한(?) 성장과정을 지속해오고 있다.
그 중에서도 주목할 점은 이러한 중국의 경제성장이 국가 내 지역경제권을 형성하고 각 지역별로 특성화하여 외자유치의 혼신의 힘을 다한 결과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이다. “인구만 많고 못사는 나라”라는 고정관념이 생길 만큼 경제적으로는 빈약했던 오랜 세월 속에서 깨어나 새롭게 태어나기 위한 중국의 몸부림은 각 지역 경제권이 가지고 있는 투자지로서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어필하여 선진국과의 기업을 중국 내에 유치하는 작업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선진 국가기업의 자국 내 유치는 여러 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가진다.
원칙적으로 선진기업의 유치는 풍부한 자본과 기술혁신을 수반하게 되므로 생산량의 확대와 더불어 현지국의 경제 성장을 유도하게 된다. 또한 선진기업의 우수한 기술혁신을 자연스럽게 파급시킴에 따라 그 기술의 상당부분을 이전 받을 수 있고, 그 영향을 받아 현지 국 자체의 기술 개발과 연구에 비해 훨씬 단기간에 매우 효과적인 기술 증진을 이룰 수 있다.
게다가 직접적인 고용창출 효과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에까지 추가적인 간접적 고용창출을 기대할 수도 있다. 그리고 선진기업의 경영 노하우를 채득하게 됨에 따라 치열한 국제경쟁에 능동적으로 적응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할 수 있기 때문에 국내 타기업으로의 파급효과를 수반하게 될 경우 현지국의 경영능력의 향상과 개선에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그 밖에도 많은 이익과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세계의 많은 국가들이 선진기업의 자국유치와 외자유치에 혈안이 되어있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