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서세미나]변신

저작시기 2005.11 | 등록일 2006.02.04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변신을 읽고 현대사회에서의 인간존재의 의미를 서술한 글이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변신’ -현대 사회에서의 인간존재의 의미
“어느 날 아침 그레고르 잠자가 불안한 꿈에서 깨어났을 때, 그는 자신이 침대 속에서 한 마리의 거대한 해충으로 변해있는 것을 발견 했다.” 소설 ‘변신’의 첫 문장이다. 가족과 직장에 성실한 외판사원 그레고르 잠자는 저주를 받은 것처럼 어느 날 벌레로 변한다. 하지만 그는 벌레로 변신한 자기모습을 발견하고도 가족을 부양하는 책임감에 가족을 걱정하고, 직장 일을 걱정한다. 그의 머릿속에는 얼른 일어나 출근해야겠다는 생각만 다급하다. 그는 겉모습만 벌레로 변한 것뿐이다. 그에게 모든 것을 의지하고 있던 가족들은 그레고르가 벌레로 변하자 처음에는 실의에 빠지지만, 곧 그 상황에 차츰 적응하며 자구책을 마련해간다. 시간이 가면서 그레고르는 가족의 짐이 되버리고, 점차 오빠가 아닌 벌레에게 싫증이 난 여동생은 마침내 "우리는 저것에서 벗어나야 해요"라고 외친다. 가족들의 수근거림을 등 뒤로 하고 제 방 에 돌아간 그레고르는 혼자서 조용히 숨을 거둔다. 그가 죽은 것을 확인한 가족들은 오랜만에 야외로 나들이를 나간다. “잠자씨 부부는 점점 활발해지는 딸을 바라보면서 딸이 근래에 뺨 이 창백해질 정도로 고생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름답고 풍만한 몸집 의 처녀로 피어나고 있음을 보았다.

그는 가족들에게 ‘존재’만으로는 인정받을 수 없었던 셈이다. 그레고르는 누이가 켜는 바이올린 소리에 “이렇게 음악이 마음을 울리는데도 내가 한 마리 벌레란 말인가”라는 절실한 물음을 하는, 누이를 음악학교에 보내주고 싶어 하는 애틋한 마음을 가진, 내면은 변함없는 여전한 가족의 일원인데 말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