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음악]펑크(Punk) 락에 관해서

저작시기 2005.06 | 등록일 2006.02.04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펑크락의 역사와 본질, 인식, 대표적인 가수들,
그 가수들에 대해서 가수들의 대표곡등을 포함한 레포트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펑크(Punk)는 불꽃이다. 그것도 산과 들에 번져나가는 불길처럼 지긋지긋하게 오래도록 타오르는 종류의 것이 아니라 마치 화염방사기처럼, 한순간에 주변의 것을 다 태워버리고 홀연히 사라지는 불꽃 말이다. 1950년대 중반 로큰롤이 태동한 이래, 언제나 록은 젊음을 표현하는 예술양식 중 최고의 위치를 누려왔다. 젊음만이 표출할 수 있는 순수함(반항, 또는 저항의 방치)의 징표로 흔히 알고 있는 록은, 사실은 허위에 가깝다. 나이 지긋한 아저씨들과 교활한 DJ들이 작당하여 발명해낸 로큰롤이란, 사실은 어린아이들을 혹하게 만들어 지갑을 꺼내게 만드는 고도의 상업적인 제품이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모든 물건이 상품으로 진열될 수는 없는 법. 여기엔 당연히 하자가 있을 것이다. 펑크 록이란, 말하자면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불량품의 개념에 가깝다. 그것은 지하실의 음침한 음악이었다. 극소수의 청중만을 앞에 둔 채, 자신들의 울분과 적개심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음악 양식이 펑크인 것이다.

하지만 펑크 록이라는 양식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는 퍽 다르다. 그것은 바로 다양성의 문제인 것이다. 흔히 ‘Sex Pistols‘와 ’The Clash‘로 대표되는 런던 펑크가 펑크 록의 전부로 널리 인식되고 있는데, 이는 대단한 오해다. 단순, 무식, 과격의 총합으로 알려진 펑크 록 이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다양하고 복잡한 정체성과 역사를 가지고 있다.

펑크 록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려면, 우선 ‘The Velvet Underground’와 ‘The Stooges’라는 거대한 뿌리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The Velvet Underground’는 당시 유행하던 대중음악의 모든 것을 부정하는, 실험으로서의 록 음악을 탄생시킨 위대한 업적이 있다(물론 후기로 갈수록 팝 적인 엣센스가 넘치는 음악세계로 경도된 감이 짙어갔지만 말이다). 어떠한 상업적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