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디어비평]미디어의 정확성과 공정성 문제 한국 언론계에서의 관련사례

저작시기 2003.10 | 등록일 2006.02.0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우리 주변에는 수많은 사건들과 현상들이 일어난다. 그러나, 직접 볼 수 있고 알 수 있는 것은 극히 제한적이다. 더욱이 멀리 있는 다른 나라의 소식이나 국제적인 뉴스는 우리가 그 사건이 일어나는 현지에 있지 않는 한 직접 알 도리는 없다. 여기에 뉴스의 존재가치와 생명이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뉴스는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인가. 가장 먼저 기자가 사건 현장에 도착한다. 기자들은 사건을 취재하고 중요한 것을 간추려서 뉴스로 만들고 수많은 뉴스들 중에서 편집장이 선택하여 뉴스는 만들어지고 방송되어진다. 신문의 뉴스도 마찬가지이다. 단지 방송이 아닌 지면을 통해서 전달한다는 것이 다를 뿐 본질적 성격은 같다.

목차

I. 서론

Ⅱ. 미디어의 정확성과 공정성 문제 논의

Ⅲ. 한국 언론계에서의 예

본문내용

뉴스의 정확성과 공정성에 대한 논란은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미디어의 진실성을 강조하는 입장은 진리가 언론계와 광고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윤리적 고려사항이하고 본다. 따라서, 이 견해는 진실이 뉴스보도 및 오락 프로그램 제작에 있어서 필요충분조건이라고 주장한다. 이러한 기준에 입각해 볼 때, 진실을 각색하고 사실과 다른 것을 만들어 내는 지금의 제작관행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실제로 타인의 프라이버시를 건드릴 만한 민감한 사항을 다루는 언론인 입장에서는 언론의 자유를 포함한 언론인의 사명을 어떤 식으로 다룰 것인가가 중요한 문제로 여겨진다. 즉, 언론인은 취재과정이나 편집과정에서 윤리적 결정을 해야할 필요성을 느끼게 된다. 메릴은 이러한 상황에 맞추어 TUFF공식을 개발했다. 이는 실제 언론현장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선택과정에서 각기 언론이 선택하는 판단에 대한 것으로 진실되고, 불편향적이며, 완전하고, 공정해야 한다는 4가지 기준으로 이루어졌다. 메릴은 이를 발전시켜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따라서 냉정하게 현 실정에서 전쟁의 대차대조표를 비교해보면 미국주도의 현상유지정책이 더 공고화되는 것으로 귀결되고 있는 것 같다. 국가와 인종, 종교, 문명간의 현상유지가 더 공고화될수록 여기에 희생되고 피해의식을 느끼는 인종적․민족적․종교적 소외그룹이 더 늘어나는 것을 의미한다. 더욱이 이번 9․11 참사와 아프간 전쟁에서 보듯 희생자는 비단 소외 그룹뿐 아니다. 그곳에서 평화롭게 종사하던 미국인들도 미국의 이중적 세계정책의 희생물이 되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