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향토사]부산의 역사 (개항이후)

저작시기 2005.09 | 등록일 2006.01.3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개항이후의 부산 역사를 시기별로 구분하여 서술하였습니다.
개항기부터 일제침략기를 지나 독립운동기, 광복이후 등으로 구성되었고,
구체적 유물 유적을 기반으로 하였습니다.

목차

1. 개항기의 부산
1) 근대 학교의 설립
① 개성(開成)학교의 개교
② 부산 진 일신(日新)여학교의 개교
2. 일제시대의 부산
1) 도시기반 시설 조성
① 전차시설
② 수도시설
③ 항만시설 * 영도대교
2) 부산의 독립운동
① 부산의 3.1 운동
② 부산의 독립운동과 독립운동 단체
③ 부산의 항일투사
3. 광복 이후의 부산
1) 주요사건
① 부산의 4.19
② 부마항쟁

본문내용

19세기 중반이후 조선은 내적으로 봉건사회의 위기에 직면하였고, 외적으로는 구미열강의 제국주의 침략에 직면하였다. 1866년 프랑스함대의 강화도 침범으로 병인양요가, 1871년 미국 함대의 침략으로 신미양요가 야기되자, 조선은 양이론(洋夷論)이 더욱 득세했고, 일본의 수차에 걸린 교섭요청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한 가운데 일본은 1875년 2척의 군함으로 부산항에서 무력시위를 전개한데 이어 강화도에도 운양호사건을 도발하여 1876년 일본정부는 소위 운양호 포격사건에 대한 죄를 묻는다는 구실로 군함 7척을 거느리고 강화도에 보내어 조약체결을 강요하여 1876년 2월 ‘강화도조약’ 이 체결되었다.
조약은 전문12개 조항으로 첫째, 조선은 20개월 이내에 부산항 이외에 2개소를 개항하고 일본 상인활동의 자유요구. 둘째, 일본은 자유로운 측량과 해도권 요구. 셋째, 일본은 조선이 지정한 항구에 영사를 파견하여 주재시키고 일본인의 범죄 행위에 대하여는 일본영사가 처리한다는 등 불평등내용 이었다. 이어서 <병자수호조약부록>, <조일무역장정규칙> 이 강제적으로 체결되었따. 일본인 보호를 위한다는 구실로 외무성 관리를 관리관으로 파견하였고, 관리관과 동래부사 사이에 부산 일본인거류지 설정문제의 회담이 진행되어 1877년 1월 30일(양력) <부산구조계조약> 체결로 일본인의 내왕과 통상, 토지 임차권, 가옥 건축권 확보로 점차 부산지방을 잠식하여 침략의 기반을 구축하였다. 그리하여 부산은 일본의 식민지 항구도시로 변해갔다.
개항 당시 부산의 외교, 통상 사무는 동래부사가 관장, 처리하였고, 중앙정부에서는 변찰관을 파견하여 동래부사와 협의하여 외교업무 등을 처리하였다. 그 후 전문외교, 통상 사무를 위해 1883년 8월에 부산에 감리를 두고, 동래부사가 겸하게 하였다. 동년 부산해관이 설치되었다. 1890년(고종27)에는 독립된 관서로서의 감리서를 설치하였으나, 1895년 5월 폐지되었다가 이듬해 8월 7일 재차 설치(현 봉래초등 자리)되었다. 1884년 7월 청은 초량에 영사관과 청관을 설치하여 그 관리는 동래감리의 지시를 받은 감리서원이 간수까지 맡고 있었다. 그러나 청일전쟁에서 패배는 청관내의 토지, 가옥까지도 일본 영사에 의해 일본소유로 징집할 정도에 이르렀다.

참고 자료

최해군, <부산에 살으리랏다>, 부산을 가꾸는 모임, 2000
강대민, <부산 역사의 산책>, 한국학연구소, 1997
부산대 민족문화연구소, <부산의 역사와 문화>, 부산대 출판부, 1998
<내고장전통가꾸기>, 부산직할시, 1982
<내고장의 미 찾기-부산 경남편>, 한국이동통신 부산지사, 1998
http://life.metro.busan.kr 부산광역시청
http://www.pusaninfo.net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