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건축]앨빈토플러의 제 3의물결과 건축

저작시기 2006.01 | 등록일 2006.01.25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앨빈토플러의 제 3의물결과 건축을 조사 작성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 앨빈토플러(Toffler, Alvin, 1928~)
◎ 제3물결(요약)
◎ 결론

본문내용

◎ 앨빈토플러(Toffler, Alvin, 1928~)

1928년 뉴욕에서 출생하였다. 1949년 뉴욕대학교를 졸업한 뒤 중서부 공업지대에서 용접공으로 일하면서 노동조합 관련 잡지에 글을 기고하여 문필가로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면서 저널리스트가 되었다. 처음에는 백악관 담당 정치·노동 문제 기자로 일했으나 차츰 비즈니스 분야로 활동의 터전을 넓혀 1959년부터 1961년까지 「미래」지의 부편집자로 활동하였다. 1964년에 쓴 「문화의 소비자」에서 날카로운 통찰력이 주목을 받았으며, 「미래의 충격」(1970)으로 그 위치를 확고하게 다졌다. 1980년에 출판된 대표작 「제3의 물결 The Third Waves」은 고도 정보화 사회에 대한 시나리오로 돌출적인 사회현상을 신문 잡지식으로 다루어, 그 저류가 되는 사회의 변혁방향을 교묘하고도 날카롭게 지적하였다. 그는 미래사회를 정보화 사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제1의 물결인 농업혁명은 수천 년에 걸쳐 진행되었지만, 제2의 물결인 산업혁명은 300년밖에 걸리지 않았으며, 제3의 물결인 정보화혁명은 20~30년 내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이 책에서 처음으로 재택근무·전자정보화 가정 등의 새로운 용어가 사용되었다. 1991년에 출판된 「권력 이동」에서는 권력의 세 가지 원천을 폭력·부·지식으로 규정하고, 폭력을 저품질 권력, 부를 중품질 권력, 지식을 고품질 권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21세기의 전세계적 권력투쟁에서의 핵심문제는 지식의 장악이며, 이 지식이야말로 진정한 권력의 수단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였다. 또한, 지식은 결코 소진되는 법이 없으며 약자나 가난한 자도 소유할 수 있는 지식의 생산성으로 폭력과 부의 파괴적이고 편향적인 비민주성의 낭비와 횡포를 제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하였다. 뉴욕대학교·마이애미대학교 등 5개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고, 코넬대학교 객원교수를 역임하였다. 「앨빈토플러의 한국인과 제3의 물결」한국경제신문사,1987 pp.18-19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