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육행정]지식기반 사회의 학습 공동체 구현

저작시기 2003.11 | 등록일 2006.01.2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4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현재 우리는 21세기 지식기반사회, 정보화 시대, 포스트모던사회 등으로 이름하는 급격한 시대적 변혁을 경험하고 있다. 언제부터 이렇게 살았는지 잘 기억나지 않지만 손으로 쓴 글씨는 쑥스러워 pc로 보고서를 써야 하고, 인터넷을 통해 다른 사람과 생각을 나누고, 꽃을 주문한다. 핸드폰을 빠뜨리고 나오면 그 사이 누구한테 연락이 오지는 않을까 신경이 쓰이고, ‘강아지도 인터넷을 한다.’ 라는 우스개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는 벌써 인터넷과 이메일, 핸드폰등을 통해 서로 연결된 “열린사회” 에 익숙해져 가고 있다.
그렇다면 이같은 사회가 도래하기 전에는 어떤 모습이었는지 간단히 살펴보고자 한다. 사회를 그 발전단계에 따라 농경사회, 산업사회, 정보화 사회로 구분함은 널리 알려져 있다. 농경사회는 토지가 자본이며, 국가간에는 땅을 넓히는 영토전쟁이 나타났고 근육노동력을 요구하였으며 집단생활을 이룩하였다. 이와 같은 사회가 18세기 중엽의 산업혁명에

목차

서론 : 농경생활로 부터의 사회 변동
본론 : 사회 변동에 따른 교육의 변화
결론 : 교육 현실에 맞는 학습 공동체 구현 방안

첨부자료 1부

본문내용

첫째, 지식기반사회에서 교육은 지식의 전달과 암기에 의한 소유보다는 지식의 분석, 평가, 선택, 활용, 생산 등의 수행적 능력을 겨냥해야 마땅하고, 지식과 기술 부문의 계속적 발전과 변화는 학교제도에 의한 교육 이상의 것, 즉 다양한 평생교육적 체제가 개발되어야 한다.
오늘날의 사회는 지식과 기술의 비약적 증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어떤 사람은 「기원 원년 당시의 지식과 기술은 1750년에 배로 증가하였고, 제2의 배증은 1900년에 이루어졌으며, 제3의 배증은 1950년에, 제4의 배증은 1960년에 일어났으며 최근에는 매 5년마다 지식과 기술이 배증하고 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 말은 인간의 지식과 기술이 최초로 배증하는 데는 1750년이 걸렸지만 제2의 배증에는 250년, 제3의 배증에는 50년, 제4의 배증에는 10년, 그 후의 배증은 매 5년마다 이루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와 같이 지식이 급진적으로 증가하는 반면에 지식의 수명은 점점 짧아지고 있다. 산업사회에서는 지식의 수명이 비교적 길었기 때문에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사회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었으나 지식·정보화 사회에서는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새로운 지식과 정보를 흡수해야 할 필요가 부각되고 있다.
따라서 학교위주의 종래의 교육관은 평생 교육관으로 전환해야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