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경제론]비지니스 기사 분석 리포트 모음(대학원 한국경제론 과목)

저작시기 2005.06 | 등록일 2006.01.16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3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경영대학원 한국경제론 과목에서 비지니스 기사를 분석하여 제출한 리포트 모음입니다.(총13장)

목차

노무현 정부의 現경제정책의 배경 및 의미
서울시 주택정책의 목표 “2012년 PIR 6배수준까지 낮추는 것”
현대硏, "한.일 FTA 체결시 구조조정 한파 닥친다"
경제 대외의존도 사상 최고치
이용경 KT사장 "인터넷 종량제 도입" 주장
뜬다 싶으면 너도나도 ‘아이템 베끼기’기승(프랜차이즈의 그늘)
은행이자, 빌려쓸땐 `고리` 예금할땐 `쥐꼬리`
Time to put ideas into practice
평등주의 함정에 빠진 한국경제 살리는 길
“미국이 통화정책에 대해 중국에 경고하면서 보복을 시사하다”
위안화 10% 절상 시 수출 24억 달러 증가
정부 사실상 5% 성장목표 포기
It`s Sputnik time again

본문내용

1. 주 제
- 노무현 정부의 現경제정책의 배경 및 의미
(저금리 및 복지향상 정책 관점)
2. 분 석
주간 경제이슈에 대한 분석에 앞서 현재까지의 노무현 정부의 경제정책 전반에 대해 왜 그런 정책(저금리 및 복지중심 정책)을 채택하고 적용하였는지에 대해 먼저 정리를 하고자 합니다.
□ 노무현 대통령 취임 前 상황
IMF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김대중 정부가 취한 정책은 내수부양을 위한 개인부채(신용대출 및 신용카드) 확대로 이로 인해 단기간 경제 활황을 보였으나 그 한계로 인해 개인 신용불량자 양산이라는 커다란 부작용을 초래함. 즉, 가계부채의 급격한 확대로 내수는 극심한 침체를 보였으며 서민들의 가계수지는 점점 어려워지고 있었음.
□ 저금리 및 복지중심 정책 추진 배경
- 저금리 정책
1.취임 당시 서민들의 가계부채는 상당한 수준으로 올라가 있어 저금리 기조를 유지할 밖에 없었음. 즉 약간의 금리인상으로도 개인 신용불량자 증가를 예상할 수 있으며 또한 경기침체로 인한 가계소비여력의 감소로 인해 서민들의 부채상환 능력도 많지 않음.
2.개인부채의 확대는 경기침체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 또한 다시 개인수입의 감소라는 악순환이 계속되어 일본과 같이 장기경기침체라는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이 많았음.
3.위의 두 가지 요인으로 인해 경기 및 개인부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금리는 경기부양과 개인부채의 감소를 위해 최대한 낮게 유지하는 정책을 추진한 것으로 분석할 수 있음.
- 복지향상 정책
1.초기 노동운동에 저자세를 보였던 정부정책은 그 부작용으로 인해 변경한 것으로 판단되며 개인부채로 어려운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세수확보를 통한 공공복지 증대 정책을 추진했다고 분석됨.
2.즉, 내수활성화를 위한 개인부채 해결은 경기침체로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려웠으며, 그 해결을 위한 시간 확보를 위해 복지향상 정책을 취했다고 볼 수 있음.
□ 결 론
- 노무현 정부는 지난 김대중 정부에서 만들어 놓은 경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책방향으로 저금리와 복지중심 정책을 추진하였다고 볼 수 있음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