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경영론]30대 기업집단제도와 재벌정책[한국경영론기말고사]

저작시기 2005.11 | 등록일 2006.01.1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450원 (10%↓) 500원

소개글

30대 집단 기업에 대한 규제에 대한 과제입니다.
30대 기업집단규제 제도의 내용을 토대로 작성하였습니다. 이러한 것들을 바탕으로 중간중간에 저의 의견을 창의적으로 적으려 노력하였습니다. 인터넷과 다른 학생들과 차별화하기 위해 독창적으로 내용을 작성하였습니다.
적정분량과 창의적인 내용으로 A+받은 과제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IMF 외환위기로 총체적 어려움에 처했던 우리경제가 그 동안 꾸준히 개혁정책을 펴 온 결과 외환보유고 증대, 물가안정등 소기의 성과를 거둔 점은 인정되나 아직 만족하기는 이른 실정이다. 이러한 개혁의 일환으로 기업구조조정을 위한 제도들이 상당히 마련되었지만 아직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지 않으며, 기업의 경영관행도 좀 더 많은 개선을 필요로 하고 있다. 특히 우리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재벌의 경영구조 및 행태를 보다 투명하고 건전하게 만드는 일은 시급하고도 중대한 과제이다.

정부는 우리경제가 치열한 국제경쟁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업의 경쟁력확보가 핵심과제라는 인식하에 시장시스템이 원활히 작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기업의 경영환경을 개선하고 투자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금년 5.31 금융, 세제, 공정거래분야의 제도개선방안을 마련하였다. 공정거래분야와 관련해서는 기업구조조정을 촉진하고 투자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출자에 대해서 출자총액제한제도의 예외인정범위를 확대, 보완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고 있다.

그러나 재계는 이와 같은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경제력집중의 폐해를 시정하기 위한 대규모기업집단 지정제도의 규제대상을 정하는 기준이 평등권을 침해하고 제도 자체가 차별적 규제이므로 법과 시장경제 논리 양면에 맞지 않는다면서 지정제도를 서둘러 폐지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주장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지정제도의 취지를 잘못 이해하고 있으며 정부의 재벌정책방향을 오도할 우려가 있다.

첫째, 지정제도가 헌법상 평등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주장은 모든 것을 획일적으로 동일하게 취급해야 된다는 ‘절대적 평등’에 근거를 두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헌법상 평등원칙은 입법목적과 달성수단의 합리적 근거가 없는 차별을 금하는 것으로 보아야 한다. 공정거래법은 경제의 기본질서를 규율하는 헌법 제119조 정신에 따라 제정되었고 지정제도 또한 이러한 취지에 맞게 도입된 것이다.

참고 자료

[한국기업 경영]관련 문헌, 서적, 기사 등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