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사]문체반정의 문학사적 의미-열하일기를 중심으로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01.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문체반정의 문학사적 의미에 대한 소고를 박지원 「열하일기」 파동을 중심으로
조사 작성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들어가며
1. 문체반정(文體反正)
2. 박지원
2-1. 북학파로서의 그의 입지, 생애, 문학관, 관리관
2-2. 열하일기
2-3. 열하일기 문체 파동
3. 문체반정의 문학사적 의미 재발견

본문내용

흔히 쓰이는 ‘문체(文體)’라는 단어는 ‘문장을 어떤 형태로 쓰는가’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그러나 문체는 단순한 껍데기가 아니다. 실제 문장의 작자가 선택하는 문체는 곧 문장의 의미를 조직하는 방식 나아가 사유방식과 직결되어 있어, 그 자체로도 작자의 의도와 생각에 접근할 수 있는 것이다.
‘문(文)’이 곧 학문이었고 정치 이데올로기였고 실제 정치 행위와도 밀접하게 관련이 되었던 조선의 성리학 사회에서는 문체의 변화가 곧 문장과 사유방식의 변화였고 사상의 변화였으며 정치 판도의 변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문제였다. 따라서 정조가 노론 시파를 육성하면서 시작한 ‘문체반정(文體反正)’은 단순하게 이해하자면 성리학 본연의 순수성으로 돌아가려 하는 시도로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만 보기에는 다소의 의문점이 남게 된다. 박지원의 연암체나 이옥 등의 패관소품체와 같은 신문체는 분명 배격의 대상이라고 규정되었지만 적발자들에게 부과되는 징계는 형벌이라 하기에는 가벼운 것이었고, 특히 박지원의 『열하일기』에 관한 징계는 없다시피 하였다.
이 얼핏 모순되어 보이는 상황을 재이해하려는 것이 본고의 목적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