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동양 중세사]중국의 시험지옥 - 과거

저작시기 2005.11 | 등록일 2006.01.11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미야자키 이치사다의 `중국의 시험지옥 - 과거`를 읽고서,
중국에서 치루어졌던 `과거시험`에 대해서 쓴 글이다.

목차

1. 들어가며
2. 본론

본문내용

1. 들어가며
“일본에서 입학시험 지옥이란 소리가 들리기 시작한 것은 언제부터일까?” 라는 말로, 저자의 서문은 시작되고 있다. 입학시험지옥, 입학전쟁, 수능전쟁, 입시지옥, 이런 말들은 어디에서부터 시작된 것일까? 그리고 언제부터 생겨난 것일까?
저자의 나라 일본에서는 2차 세계 대전 이후 대학 진학 경쟁이 치열해졌고, 대학입시를 위해 고등학교를, 고등학교 입학을 위해 중학교를, 중학교 입학을 위해 소학교를, 소학교 입학을 위해 유치원에서부터 연속해 경쟁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는 물론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이며, 나 또한 약 2년 전 똑같은 ‘입학시험 지옥’이라 불리는 ‘수능’을 거쳐 이렇게 대학에 들어온 것이다.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마치 중국에서 이미 지난날의 유물이 되어버린 과거제도가 다시 출현한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가 된 것이다.” 라고. 그렇다면 그가 말하는 지금은 중국의 지난날의 유물이 되어버린 과거제도란 과연 무엇일까? 중국에서 차지하고 있던 그 과거제도의 위치는 어느 정도였던 것일까? 그리고 과거 중국 사회에서도 현대 사회의 모습과 마찬가지로 입학시험 지옥, 혹은 시험지옥 이라는 말이 붙을 정도로 그 모습이 매우 격렬하고 강렬하였던 것일까?
이렇게 책을 다 펼치기도 전에 나는 저자의 서문을 차근차근 읽으면서 머릿속에 여러 질문을 떠올리게 되었다.
중국의 과거제도에 대해 익히 듣지 않았던가 전혀 모르는 것은 당연히 아니었다. 우리나라의 과거제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당연히 중국의 과거제도에 대한 아주 소략하고도 간단한 이해가 필요하기도 하였고, 중국의 역사공부 시 잠깐 배우는 과거제도에 대해서는 당연히 아는 바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

참고 자료

미야자키 이치사다의 `중국의 시험지옥 - 과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