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양의 역사와 문화]중세 기사들의 삶

저작시기 2005.01 | 등록일 2006.01.11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1,700원

소개글

중세를 대표하는 `기사`들에 대해 다룬 글 입니다. A+ 받았습니다.

목차

1. 들어가며
2. 신분과 계급
3. 기사의 등장과 성장
4. 기사 수련의 과정
5. 기사들의 삶
6. 기사도
7. 나가면서

본문내용

Ⅰ. 들어가며
중세시대 ‘기사’ 라는 계급은 중세라고 불리는 사회를 대표하는 독특한 계급으로서, 중세 사회에서 차지하는 그 부분이 가히 크다고 말할 수 있다. 그들은 중세 봉건사회를 이루는 가장 중요한 요소였으며, 그들의 정신은 후대에까지도 계속적인 영향을 주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제부터 중세 기사들의 삶을 들여다보겠다.

Ⅱ. 신분과 계급
‘기사’ 계급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우선 ‘신분’과 ‘계급’ 이라는 용어의 차이를 짚고 넘어가야 하는데, 그 이유는 중세사회에서는 이 신분과 계급이라는 용어가 복잡하게 얽혀 사용되기 때문이다.

먼저, 신분은 개인의 사회적인 지위로써 일정 사회에서 혈통 ․ 가문 ․ 직업 ․ 직업상 지위 ․ 교양 ․ 수입 ․ 재산 ․ 권리 등에 따라 특정한 사회적 평가와 대우를 받는 구성층을 칭한다고 설명할 수 있다. 곧 이는 세습적으로 고정화되어 봉쇄적이고 배타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각 신분 사이에는 귀천과 상하의 구별이 있는 것이다.

반면, 계급은 생산 수단의 소유 여하와 생산 과정에서의 역할에서 생겨난 개념으로, 사회 전체 내부에서 직업 ․ 신분 ․ 재산 등에 따라서 구별되는 사람들의 집단을 의미한다.

이러한 신분과 계급의 의미는 봉건사회를 설명할 때에는 많은 혼동을 일으키는데, 이것은 신분과 계급의 성격이 자본주의 사회보다 심하게 중복되기 때문이다. 곧,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신분이라는 개념은 법적으로 인정이 되어서 헌법 아래에서 보호를 받는 것이지만, 계급은 법으로 인정을 하는 개념이 아닌 것이다. 중세시대에는 헌법적으로나 계층적으로나 신분과 계급, 계층의 구분이 같기 때문에 이러한 혼란이 벌어진다고 설명할 수 있다.

참고 자료

민석홍, 『서양사개론』, 삼영사, 2003
진원숙, 『서양사산책』, 신서원, 1997
하마모토 다카시, 『문장으로 보는 유럽사』, 달과소, 1998
로베르 들로르, 『서양중세의 삶과 생활』, 새미, 1999
호르스트 푸어만, 『중세로의 초대』, 이마고, 200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