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독도분쟁의 일본과 한국 양측 주장과 그 근거

저작시기 2005.05 | 등록일 2006.01.09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독도분쟁의 축이 되는 두 나라
일본과 한국 양쪽의 주장과 그 근거를 분석한 레포트입니다.
A 받은 레포트구요.
티비에서 해준 다큐멘터리 보고 썻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한국사람 누구나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과연 독도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을까? 독도가 우리땅이라는 역사적 증거를 토대로 이를 반박하는 일본측의 주장, 또 거기에 대한 한국측의 반박에 대해서 써보려고 한다.
한국 사람들이 독도는 우리땅으로 생각하는 반면 대부분의 일본사람들 또한 다케시마(독도)는 일본영토라고 인식하고 있다. 여기서 과거 침략과 약탈을 일삼던 일본 제국주의의 모습이 비추어진다고 할 수 있다. 그들의 끊임없는 영토 야망이 들어나는 것이다.
독도의 역사는 울릉도를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없다. 울릉도는 일찍이 독도를 품고 섬나라 우산국을 건설했다. 이곳에서 발견된 장신구들이 신라지배층의 것들과 일치하는 것으로 볼때 수천년전 고대 섬 왕국은 신라와 활발한 교류가 있었음을 알 수있다. 서기 512년 신라장군 이사부에 의해 멸망한 우산국은 한줄의 역사기록으로만 남아있다. 그러나 이것이 바로 독도가 한국 역사에 등장한 첫 번째 기록이다. 울릉도와 독도를 나오는 우산국이 512년 신라에 편입되면서 독도는 1500년 세월을 이어온 우리 고유의 땅이된다.
독도가 한국의 고유영토임을 증명하는 가장 명확한 문헌으로 세종실록지리지(1431)를 꼽을 수 있다 . ‘ 동쪽바다 한가운데 울릉과 우산도라는 섬이 있고 풍일청명한 날이면 서로 바라 볼 수 있다’ 고 전한다. 하지만 일본은 이 문헌의 우산도가 독도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일본측의 주장 : 일부 일본 학자들은 우산도는 울릉도 옆에 있는 죽도이다.
한국측의 반박 : 풍일청명한날이 아니라 안개낀날 비 오는 날에도 죽도는 보인다.
풍일청명한 날 보이는 것은 독도이다.
일본의 논리는 문헌에 나오는 독도 즉 우산도에 관한 기록을 부정하는 데서부터 출발한다.
일본측의 주장 : 세종실록지리지, 동국여지승람속의 우산도를 모두 독도라고 해석하고 있다. 그것은 울릉도의 속도라는 것에서 울릉도가 신라의 영토가 됐을때부터 독도는 자국의 영토라고 주장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