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염색]염색

저작시기 2005.11 | 등록일 2005.12.07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점수 잘받았씀당~

목차

염색의 기원과 역사
우리나라의 염색
염색 전 후의 모발관리

본문내용

헤어 염색

이번주는 염색이라고 해서 조금은 자신이 있었다. 요즘 우리나라에서 5~6년정도 급속하게 유행되고 젊은이들이 많이 하는 헤어변신중에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도 대학교에 들어와서 두,세번의 염색을 했으니까요. 처음 염색을 할때는 기분전환으로 했는데. 하지만 색깔을 잘못 선택하면 얼굴색이 죽어 보이게도 하고 피부가 거칠어 보이게 할 정도로 이미지를 좌우하는 것 또한 염색임을 알았습니다. 옷처럼 머리색을 자주 바꿔입을 수가 없기 때문에 신중하게 결정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감각있는 디자이너와 충분한 상담을 한후 변화를 시도 해야겠다는 생각또한 말이죠. 그리고 대체적으로 컬러는 주로 눈동자의 색과 피부색을 고려하는데 하지만 너무 색깔 변화에만 초점을 맞추면 모발이 상하므로 클리닉에도 꼭 신경쓰는게 중요합니다. 하지만 염색에 종류나 기원, 염색으로 손상된 헤어의 관리등에 대해서는 솔직히 잘 몰랐습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많은 것을 알아보겠습니다.

염색의 기원과 역사

과거

고대 이집트에서는 흰머리를 커버하기 위해 검은 암소의 피와 거북의 등껍질 등을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기원전 3천년 경의 미아라에서도 수염이나 모발에 식물의 잎을 이용해 물을 들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데요, 이처럼 염색의 역사는 아주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답니다.
중세에는 많은 여인들이 염색을 했다는 기록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당시의 여성들은 올림피아 신전의 여신들과 자신을 동일시하는 방법으로 머리를 금발로 만드는 것이 큰 유행이었답니다. 안티모니(Antimoney), 인디고(Indigo) 등 헤나(Henna)라는 식물의 잎을 갈아서 뜨거운 물과 향신료, 오일을 사용하여 팩을 만들고 머리에 도포한 후 뜨거운 태양 아래 앉아 모발을 탈색 시키는 것은 그리스에서 주로 사용되었던 방법입니다. 로마제국의 귀족 여성들 사이에서도 금발 머리 유행은 계속되었는데 로마의 여인들은 금발머리를 하기 위해 너도밤나무의 재나 호두주, 카모밀(Camomile), 염소기름이나 혹은 가성소다를 이용해 염색을 했다고 합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