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체능] 검도의 역사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8.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1.검도의 기원과 역사
2.국내외 검도의 역사
3.대한검도회

본문내용

인류가 사용한 최초의 무기는 돌멩이나 나무몽둥이었을 것이다. 다음 단계에서는 돌, 나무가 복합된 형태의 무기가 생겨나게 되었을 것이고 상호보완적 작용을 통해 차츰 다양한 모양의 무기가 개발되었다고 볼 수 있다. 칼은 이 중에서도 효용성이 뛰어난 것으로 인간과 가장 가까이에 있었던 이기(利器) 이자 무기로서 특별한 상징성까지 가지게 되어, 인류가 멸망하는 날까지도 어떤 형태로든 인류의 곁에 남아 있을 유일한 물건이 될지도 모른다. 칼은 치고 찌르고 베는 기능을 모두 할수 있다. 처음엔 치는 무기로서 주로 몽둥이의 구실을 해왔으며, 간 돌칼 즉 마제석검이 나타나면서부터 주로 찌르는 무기가 되어 이 기능은 청동검의 시기까지 이어져 내려온다. 그러다가 철기시대가 열리고 검(양날칼)이 도(외날칼)로 변하면서 베고 자르는 몫까지 다하게 된 것이다. 칼은 날의 외형상 검에서 도로 발전 되어왔다. 신석기시대의 마제석검이 바로 검의 원형이 된다. 칼몸 양쪽의 날을 세우고 칼끝은 뾰족하게 하며 접촉 시 칼이 부러지는 것을 막으려고 두껍게 능각을 세워 칼몸의 단면이 럭비공이나 아몬드 모양이 되게 한 것이다. 이 형태의 원형은 청동검에도 거의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 왜냐하면 청동검 역시 주조물로서 거푸집에 부어 만들기 때문에 합금된 재질이라도 심하게 부딪치면 부러지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같은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