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과학] 동거에 관한 우리의 고찰

저작시기 2004.10 |등록일 2005.08.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ㅇ ㅔ이 맞은 자료 입니닷....^^

목차

1. 서 론
2. 본 론
1) 동거에 대한 인식의 변화
2)동거의 장단점
3)네트워크 속의 동거
4)사 례
5) 동거 찬성론
6) 동거 반대론
3. 결 론
*발표 준비 소감 정리

본문내용

'결혼 전 동거? 해 볼 수 있는 거 아냐.' 10년 전만 해도 동거는 공론화의 대상도 아니었다. 하지만 이제 신세대들에게 결혼 전 동거는 '금기'가 아닌 '선택'이 되고 있다. 동거란
'한집이나 한방에서 같이 삶' 또는 '법적인 부부가 아닌 남녀가 한집에서 같이 살면서 부부 관계를 맺음'으로 정의 할 수 있다. 90년대에 들어서기 전까지 우리사회에서 혼전동거란 경제적 이유나 부모의 반대로 결혼을 미룬 `미혼(未婚) 동거'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90년대 접어들면서 대학가에선 무슨 유행처럼 `동거족'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현대에서 동거의 의미는 어떻게 해석되고 있을까? 또 그렇게 바뀌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1) 동거에 대한 인식의 변화
최근 성개방과 전통적 가족질서 해체의 물결을 타고 대학생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자유동거 현상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어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가족의 기본단위인 결혼의 권위가 무너지고 있고, 젊은 층에 광범위하게 번져가고 있는 성개방 풍조에 따른 현상으로 바라보고 있다.
동거라 함은 과거, 경제적 쪼들림이나 부모의 결혼반대 때문에 피치 못할 이유로 이루어지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각자의 주관과 실리를 따져 상대를 고르는 방편으로 동거를 선택한다는 것이다. 사랑의 전화는 지난해 남녀 1104명을 대상으로 결혼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바 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54.9%가 혼전동거에 찬성했고 반대의견은 41.7%로 찬성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지난 1일 문을 연 국내 인터넷 사상 첫 자유동거 전문알선 사이트인 `프리커플' 사이트(www.freecouple.com)이다. `21세기 지향형 결혼문화'를 표방하며 등장한 이 사이트엔 개설 4일째인 5일 오후 3시께 벌써 2만8371명의 네티즌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커플쪽은 20~30대 회원만 500명을 돌파했으며, 오는 15일부터 회원을 상대로 정식 알선 서비스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 곳의 `열린 글' 게시판엔 돈벌기 위한 수단으로서의 동거알선 업체는 즉각 폐쇄돼야 한다는 비난의 글들도 일부 올라 있지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