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국문학]조선조 사대부 문학과 문학적 특징

저작시기 2005.08 |등록일 2005.08.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조선조 사대부 문학의 성격과 특징을 다룬 리포트입니다.
기존 연구자의 관점을 취했기 때문에 일반적인 흐름이라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조선조 사대부 문학의 성격
1. 관인문학(관료적 문학)
2. 처사적 문학(사림문학)
3. 방외인 문학

Ⅲ. 조선조 사대부의 문학적 특징
1. 관인문학(관료적 문학)
2. 처사적 문학(사림문학)
3. 방외인 문학

Ⅳ. 나오면서

본문내용

Ⅰ. 들어가는 말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사상적으로 많은 영향을 주고 있는 것들을 조선시대에 그 뿌리를 두었다고 볼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우리 생각의 뿌리를 찾아보자면 조선의 건국세력인 사대부들의 사상과 그들이 지향했던 세계를 알아보면 될 것이다. 사대부들은 기존의 기득권 세력이었던 권문세족에 비해 권력 장악력이나 경제적인 기반에서 보면 상대적으로 뒤쳐지는 면을 보였다. 그런 그들은 사상과 문학의 역량으로 그들의 불리한 점을 이겨나갔다.
그렇다면 사대부들의 문학을 통해 그들이 지향하고자 했던 것들은 무엇이었는지 살펴보자

Ⅱ. 조선조 사대부 문학의 성격
사대부란 곧 양반이란 말의 보편적인 용어이다. 이 용어 자체가 독서(讀書)의 사(士)와 종정(宗政)의 대부(大夫)의 복합어이듯, 그들은 문학적인 교양을 지닌 문인학자요, 정치행정을 담당하는 관인이었다. 사대부 신분의 기본성격은 ‘중소지주 출신의 관인’이다. 즉, 중소토지 소유자들이 경제적 기반 위에서 독서를 통한 문학적 교양을 쌓아가지고 관인으로 진출한 것이다.
사대부 자신이 원래는 지방 향리 출신이었지만 조선왕조를 건국한 후 이제는 상황이 달라져서 경졍자를 도태시키면서 스스로의 안정을 꾀할 필요가 있었다. 관직이나 토지는 한정되어 있는데 사대부는 계속 늘어나 사대부 상호간의 분열과 갈등이 심각해졌으며, 그 모든 문제가 사상과 문학에서의 경쟁을 통해서 표출되었다. 권력과 토지를 차지하여 유리한 고지를 이미 점령한 쪽을 흔히 훈구파라고 한다. 훈구파는 개국공신이나 개국 후의 공신 또는 그 후예로서 중앙 정계에서 확고한 기반을 구축하고 기득권을 지키고자 했다.

참고 자료

임형택, 『한국문학사의 시각』, 창작과 비평사, 1984.
이민홍, 『조선중기의 시가의 이념과 미의식』, 성균관대학교 출판부, 1993.
조동일, 『한국문학통사』, 지식산업사, 198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