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신문] 조선일보 ‘국회의원 네트워크 대해부’ 관련 기사를 읽고

저작시기 2004.09 |등록일 2005.07.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 나라는 인간관계를 중요시한다. 따라서 학연, 지연, 연고, 혈연, 연줄, 정 등으로 인간관계를 표현하며, 특히 한국인 인간관계 문제로 많이 거론되는 것이 학연과 연줄이라는 것은 이미 배운바 있다. 이러한 특징은 17대 국회의원 네트워크 분석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관련 기사를 읽은 사람이라면 더 이상 권력에 의한 정치가 아니라 의사소통을 요체로 한 네트워크형 정치시대가 열릴 것이라는데 대해 반기를 드는 이는 없을 것이다. 또한 앞으로 정치 패러다임이 대화와 토론의 수평적 네트워크로 재편된다는 긍정적인 메시지에 귀를 기울이는 이도 적지 않을 것이다. 기사에 의하면, 여야를 초월하여 수평적 리더십이 각광받는 진정한 민주정치의 실현이 머지 않은 듯하다. 과연 여야가 팽팽히 대립하던 시대를 벗어나 곧 자유와 민주가 공생하는 정치시대를 맞이할 수 있을까?
기사 내용을 빌리자면, “조사과정에서 드러난 친분관계가 바로 정책까지 같이 간다고 하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는 의견과 “개인 친분 위주로 조사한 것이라 의사소통 구조, 정치적 네트워크를 반영한 것과는 거리가 있을 수도 있으며 의원들이 정치적으로 별로 부담이 안 되는 사람들을 대답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신중한 반응들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최근에 일어난 대통령 탄핵과 국가보안법 폐지에 대한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의 대립을 설명할 길이 없다. 노 대통령을 지지하는 열린우리당이 국회 전체 의석의 17.3%에 불과하기 때문에 반대세력에 의해 탄핵이 가결되었고, 현재 국가보안법 폐지와 관련하여 맞서고 있는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당론 관철을 위해 소속당 입장의 정당성과 상대 논리의 허점을 전파하는 데 애를 쓰고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