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 찰리채플린 작품세계 분석

저작시기 2004.06 |등록일 2005.07.2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찰리채플린의 생애와 작품세계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사진자료 풍부하게 삽입되어있고 깊이있는 보고서입니다.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채플린의 생애
Ⅲ. 대표작 심화 탐구
1. 황금광시대
2. 서커스
3. 시티라이트
4. 독재자
5. 무슈 베르두
Ⅳ. 마치며

본문내용

대중문화와 단절되어 생활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찰리 채플린의 이름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굳이 그의 이름을 알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우스꽝스러운 광대의 이미지와 그의 겉모습을 기억하는 사람이 대다수다. 한 사람의 일생은 보통 한 세기를 넘기지 못한다. 하지만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는 말처럼 위대한 사람의 이름은 후세에까지 남게 마련이다. 찰리 채플린 역시 그러하다. 19세기에 태어나 20세기를 풍미했으며, 지금까지도 수없이 논의되는 배우이자 감독 찰리 채플린. 그가 살던 시대에 영화로 남긴 그의 메시지는 오늘날의 문제에도 고스란히 반영할 수 있는, 시대와 국경을 뛰어넘는 것이다. 이 보고서에서는 우스꽝스러운 외모부터 가끔 내던지는 대사까지, 시대의 문제를 웃음으로 또는 통렬한 비판으로 다루었던 위대한 영화인, 찰리 채플린을 다루어보고자 한다.

1. 황금광시대(The Gold Rush)

1925년에 만들어진 영화로 황금을 찾기 위해 알라스카의 산중으로 떠나는 떠돌이 찰리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이제까지 대도시를 배경으로 영화를 제작하던 그가 생소한 대자연의 무대에서 그려나가는 이야기로, 그는 냉혹한 대자연 속에서 마치 한 점의 먼지와도 같이 애처롭기 그지없다.
눈이 쌓인 산을 한걸음 걸어가는 찰리와 그 뒤를 역시 어정어정 따라가는 곰의 모습이 우스꽝스럽다. 길 안내 표지판을 찾아 가까이 갔다가 조난당한 사람의 묘지에서 놀라기도 한다. 그러한 찰리의 모습에는 황금에 미친 사람들에 대한 풍자가 담겨져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