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문화] 예술과 외설

저작시기 2003.12 | 등록일 2005.07.18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해마다 문제가 되는 것이 바로 매스 미디어에서의 노출 문제이다. 논란이 일어날 때마다 음란물(작품)에 대한 기준도 매번 바뀐다. 예전의 도서와 음반에 이어 현대사회는 매스미디어를 통해 쉽고 빠르게 음란물(작품)을 접할 수 있게 되었다. 한 배우가 노출연기를 하는 것을 사람들의 시각에 따라 음란물 도는 작품으로 보고 예술과 외설로써 나누는 시각이 생기게 되었다. 누드집 발간이 많아지기 전 우리나라는 옷을 벗고 여자의 가슴이 노출되는 영화를 포르노로 봐야할 것인가, 하나의 작품으로 봐야할 것인가의 문제가 많았다. “성애(性愛)영화”는 70년대부터 시작되었는데 <별들의 고향>, <영자의 전성시대>, <애마부인> 등이 있지만 이것들은 당시의 시대상을 반영한 것들로 등급심의위원에 걸리는 일들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에는 항문성교․오럴섹스 등 각종 체위 가 등장하고 화장실과 고속버스 뒷좌석 등 공공장소에서의 은밀한 성행위까지 그려진다. 첫 장면부터 파격적 정사로 시작하더니 영화가 끝날 때까지 거의 숨돌릴 틈 없이 섹스 장면이 이어진다. 남자의 손 이 여자의 팬티 속을 더듬는 장면은 예사로이 등장하고 그 와중에 여배우의 헤어누드도 슬쩍 보인다.

참고 자료

· 중앙일보, 2003.11.1. 오피니언.
· 문화일보, 2003.11.6, 생활/문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