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성학] 여성학의 이해(영화 씨받이)

저작시기 2004.05 |등록일 2005.07.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1. 조선시대의 여성들은 어떤 취급 혹은 대우를 받았는가?

2. 씨받이가 존재해야만 하는 문화적, 사회적 구조는 무엇이었을까요?

3. 현대 사회에서의 씨받이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4. 이 영화를 통하여 느낀 점들을 쓰시오.

본문내용

1. 조선시대의 여성들은 어떤 취급 혹은 대우를 받았는가?
조선 시대의 여성은 개별적 인간으로서의 마땅한 권리를 가진 삶의 주체로서 인정되기 보다는 억압하고 통제해야 하는 존재로 인식되었다고 할 수 있다. 조선은 건국과 함께 이상적인 유교 사회의 건설을 목표로 삼았는데, 같은 유교를 국가 이념으로 삼은 중국의 국가들에 비하여 여성들의 지위 및 생활에 대하여 특히 엄격한 제한을 가하는 윤리관을 확립하였다.
이와 같은 까닭은 고려 때까지 이어온 자유로운 성개방 풍조와 여성위주의 성가치관으로부터 성적인 측면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당시의 집권세력의 남자들의 의도에 의한 것이라는 설이 있다. 이로 인하여, 한마디로 『여성은 집 바깥에서 할 일이 없다. 때문에 내 굴려선 안된다.』라는 인식이 전반적으로 사회에 자리 잡혔으며,여성들은 지배 계층에 의해 집안에 가둬져야 했던 것이다.
조선시대에는 여인들은 개체로서 인정되지 못하고 가문이나 어떤 계층에 종속된 반절의 인간으로 인정되었다. 그녀들은 이름으로 기억되지 않고 성으로만 불리워졌으니,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신사임당이나, 혜경궁 홍씨 등이 그렇다.
2. 씨받이가 존재해야만 하는 문화적, 사회적 구조는 무엇이었을까요?
조선시대 아니 그 이전부터 우리내 조상들이 가장 중요시 하는 것이 바로 대를 잇는 것 이었다. 더구나 뼈대있는 가문에서는 이 문제가 굉장히 중요시되었다. 자칫 잘못하면 그 집안의 대가 끊어지고 그 가문이 누리던 명예와 영광은 끝장날뿐만 아니라 자신이 죽어 저승에서 조상들과 만나 그들에게 구박 받는다고 생각했었다. 그렇기에 그당시 여성들은 삼신할매의 축복을 받아 이름하여 떡두껍이, 옥동자 같은 아이를 낳고 시댁살이를 편하게 할 수 있음을 바랬다. 하지만 양반댁으로 시집간 규수들은 그게 쉬운 것만은 아니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