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도 영유권 분쟁] 독도 영유권 분쟁에 고찰과 해결방안

저작시기 2005.07 |등록일 2005.07.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일본의 논거와 우리의 입장을 짚어보고, 독도분쟁 해결에 대한 개인적인 소견을 적었습니다.
이 레포트의 특징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주장에 대해 근거와 그에 따른 허구성을 논리적으로 낱낱히 반박하였습니다.
또한,저 나름대로 해결방안을 모색하였습니다.

목차

1. 글에 들어가면서...

2. ‘죽도의 날’ 제정 조례안?

3. 일본의 영유권 주장의 요지

4. 일본 주장의 허구성과 우리의 입장
1> 지정학적인 측면
2> 국제법적인 측면
3> 역사적인 측면

5. 나의 결론 : 문화적 영토가 더 소중하다
<그림1>▼ 1531년 편찬된 신증동국여지승람의 첫머리에 수록된 조선「8도총도」(八道摠圖)
<그림2>▲ 1785년에 일본 실학자 하야시
시헤이가 그린「삼국접양지도」
<그림3> 일본내무성 지령문

본문내용

1. 글에 들어가면서...
우리 땅의 동쪽 끝, 독도가 우리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있다. 우리는 일본에 나라를 빼앗기고 35년간 참혹한 고통을 겪은 역사의 멍에를 지고 있다. 그래서 일본이 우리 땅 독도를 넘보는 것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우리 한국인의 민족적 자존심이 허용치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온 국민의 관심사가 된 것이다. 이에 오늘의 독도가 어떻게 한국 민족주의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는지 그간의 과정을 살펴보지 않을 수 없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일본의 논거와 우리의 입장을 짚어보고, 독도분쟁 해결에 대한 개인적인 소견을 적고자 한다.2. ‘죽도의 날’ 제정 조례안?
지난 2월 23일 일본에서는 도근(島根·시마네)이라는 인구 80만의 작은 현(일본의 지방자치단체)의 의회가 ‘죽도(竹島·다케시마, 1905년 일본이 붙인 이름)의 날’ 제정 조례안을 상정하였다. 같은 날 대한민국의 서울에서는 주한 일본대사라는 사람이 공식석상에서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발언하여 물의를 빚었다. 여기에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문제가 다시 불거지면서 민족적 자존심이 분출되고 있는 것이다. 3월 16일, 문제를 일으킨 그 시마네현 의회는 일본 언론과 일본국민의 무관심(?) 속에서 ‘죽도(竹島)의 날’ 제정 조례안을 가결하였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