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음악] 마리아칼라스

저작시기 2004.04 |등록일 2005.07.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1.마리아 칼라스의 생애

2.마리아 칼라스의 음악

본문내용

그녀는 1923년 12월 뉴욕에서 그리이스계 부모 밑에서 태어났는데, 1937년 부모가 이혼하게 되자 어머니를 따라 그리이스로 가게 된다. 아테네 음악 학교를 다닌 후 직업 가수 생활을 하다가 1945년에 다시 뉴욕으로 돌아가지만, 1947년 베로냐의 원형 경기장에서 <라 죠 콘다>를 부르기 전까지는 큰 성공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 공연은 성공적이었으며 즉시 이탈리아와 곧이어 전세계 에서 초청이 쇄도하였다. 그녀는 1950년대 내내 멕시코 시티와 시카고, 런던, 그리고 다른 여러 오페라 센터에서 노래했으며, 밀라노의 라스칼라 에서 는 잊지못할 성공을 연이어 거두었다. 그녀의 마지막 무대는 1965년 코벤트 가든에서 토스카로 열창한 것이었으며, 오랜 침묵을 깨고 1973년과 1974년에는 주세페디 스테파노와 함께 유럽과 미국, 극동 지방에 걸친 마지막 연주 여행길에 올랐다. 무대 밖에서도 마리아 칼라스는 그녀가 연기한 여러 오페라 주인공들에 못지않은 다채롭고 극적인 삶을 살았다. 그래서 언론은 그녀를 기사화 하느라 분주했다. 그녀가 최고의 공연 수준을 고집한 것 때문에 때때로 오페라하우스의 책임자들과 불화가 빚어지기도 했으며, 이 불화는 세계적인 뉴스 거리가 되었다. 물론 제대로 보도가 안될 때도 많아서 그녀가 이기적이고 변덕스럽다는 식으로 부당하게 묘사 되기도 했다. 언론은 또한 그녀의 사생활에도 비상한 관심을 보였는데, 나이 많은 이탈리아 사업가 "죠반니 바티스타 메네기니" 와의 결혼 생활이 파경에 이른 것이라 든가 그 이후에 뒤따른 그리이스 선박왕 "오나시스"와의 염문 등을 상세히 보도했다. 오나시스를 만난 후 그녀는 국제적인 부유층에 합류하기 위해 사실상 오페라를 포기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