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시가] 고시가의 아니마연구

저작시기 2000.10 |등록일 2005.07.0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200원

목차

Ⅰ. 序

Ⅱ. 古詩歌의 아니마연구
1. 연인 지향형
(1) 속요에 나타난 아니마의 표상
(2) 시조에 나타나 아니마의 표상

2. 연군지향형
(1) 속 요

3. 연부지향형
(1) 시조

4. 아니마의 정서(情緖)
(1) 한과 기다림 그리고 그리움 - 고려조 戀人之詩 일반 (2) 그리움과 안타까움 - 조선조 戀君 ・ 戀人之詩 일반
(3)恨과 그리움 그리고 忍苦 - 조선조 연군 가사 6

5. 아니마의 여성의식

본문내용

(2) 시조에 나타나 아니마의 표상

간 밤에 울던 여흘 슬피 우러 지내여다
아제야 생각하니 님이 우러 보내도다
저 물이 거스리 흐르고져 나도 우러네리라
-「원관란」

“간밤에 울던 여울”은 시적 자아의 슬픈 마음이 이입된 ‘유심(有心)’의 여울이다. 흐르는 물의 심상속에서 〈임〉과 〈나〉를 하나로 잇는 공유 공간을 획득하고자 하는 시적 자아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표출되어 있다. 이 시는 〈아니마〉로 표출되는 시적 화자의 정조는 여성적이지만 현실 속에서 흐르는 물을 역류시키고자 하는 그 의지는 〈아니무스〉의 능동적이고도 적극적인 성향이다. 그리고 이 작품은 〈임〉과 〈내〉가 함께 우는 것으로 표출된 그 자체도 〈아니마〉 〈아니무스〉 가 공존하고 있다. 그래서 본 시조는 여느 〈아니마詩〉에서 나타난 여인의 일방적인 사랑 노래와는 차이가 있음을 볼수 있지만 시적 자아의 아니마는 ‘임을 향한 그리움’으로 표상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