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물분석] 손정의와 아돌프 히틀러

저작시기 2005.04 |등록일 2005.07.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손정의와 히틀러의 열정과 야망이 그들 인생에 끼친 영향에 대하여 쓴 보고서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떤 두 사람을 정해서 비교하라”라는 숙제는 식견이 좁은 나에겐 종잡을 수 없는 어려운 과제였다. 어떤 두 사람을 정할까 하는 문제부터가 큰 고민이었다. 사람을 정하고 나서도 두 번이나 다시 바꿔야 했다. 어떤 방향에서 비교를 해야 할지 감을 잡지 못했기 때문이다. 여러 번의 고민과 소득을 전혀 얻지 못한 몇 권의 책들을 읽고 나서, 결국 손 정의 와 히틀러에 대해서 써 보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이들을 결정한 후에도 소제목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또 다시 고민했다. 이 숙제가 “사고와 표현”에 관한 숙제였기 때문에 더 신경이 쓰였다. 나의 고민은 소제목의 단어 때문이다. 열정이란 단어를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면 ‘불타오르는 세찬 감정, 어떤 일에 열중하는 마음’이라고 정의 되어있다. 야망이란 단어는 ‘크게 이루어 보겠다는 희망’으로 정의되어 있다. 사전상의 의미로 보았을 때는 두 단어 중 어떤 것이 더 긍정적이라거나 부정적인 느낌이란 것이 없다. 그런데 문제는 실제 생활에서 열정이란 단어는 긍정적인 이미지로 많이 쓰이고 야망이라는 단어는 부정적인 이미지로 쓰인다는 것이다. “히틀러에게 열정이란 단어가 어울릴까”하는 고민을 하게 된 것이다. 다른 친구들에게도 물어 봤지만, 별로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리고 손정의에 대한 이야기에서는 열정이란 단어가 많이 쓰였지만, 히틀러에 대한 이야기에서는 야망, 욕망 이런 단어들이 많이 쓰였다. 하지만, 내가 스스로 생각하기에는 손정의도 자신의 사업을 이루기 위한 큰 야망을 가지고 있었고, 히틀러도 자신의 일에 나름대로 열정적이었다고 생각해서 제목을 “열정과 야망”이라고 했다. 내가 이 두 사람을 비교하기로 결정한 이유는 그들의 열정과 야망이 자신들의 이름을 세상에 알릴 수 있게 만든 저력의 공통분모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두 사람은 비슷한 야망 - 손정의는 경제 분야에서의 야망이고 히틀러는 정치권력 분야에서의 야망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