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국제정치체제] 국제정치체제에 관한 小考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2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빈체제(유럽협조체제), 비스마르크동맹체제, 베르사이유체제, 얄타체제 등 국제정치체제에 대한 개괄적인 서술.

목차

Ⅰ. 서론

Ⅱ. 국제정치체제
1. 유럽협조체제
2. 비스마르크동맹체제
3. 베르사이유체제
4. 얄타체제

Ⅲ. 결론

본문내용

1980년대 말 동․서독이 통일을 이루고, 1990년대 초에 소비에트 연방이 전쟁을 겪지 않고 붕괴된 이후 현재의 세계는 초강대국인 미국을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국제정치체제를 형성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대 그리스의 국가에서도 보이고, 그 이전에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30년 전쟁 후 베스트팔렌 조약 이후 국제정치에서 일반화된 세력균형은 현재에 이르러서는 미국의 세계 헤게모니 장악으로 붕괴되고 말았다. 미국의 세계 헤게모니 장악으로 인해 근대부터 이어져 오던 세력균형을 중심으로 한 국제정치체제는 붕괴되고 말았다. 이러한 세력균형은 유럽이 척박한 토지에서 벗어나 대양을 누비며 식민지를 개척해 나가던 시대부터 유럽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 정치에서 일반화된 기본 원리였다. 이 원리는 30년 전쟁 후 프랑스가 주도한 베스트팔렌 조약이라는 일련의 조약에 의해 유럽의 정치 무대에서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하였으며 유럽의 근대와 현대의 국제 정치를 논의하는 데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정책이 되었다. 근대 이후 유럽에는 다양한 민족이 있으며 민족을 기본으로 하는 국가들이 민족국가라는 것이 등장하여 서로 견제를 하며 균형을 이루고 있었다. 이들이 유럽 이외의 지역에까지 지배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면서 유럽 국가들에 의한 국제정치체제가 형성되기 시작하였다. 유럽 국가들은 막강한 해군력을 통해 세계를 유럽의 사상과 물질문명 속으로 편입시켜 나갔으며 세계를 자신들의 국제정치체제로 편성해 나갔다. 이러한 현상은 19세기 청나라가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의 열강에 의해서 세계 제국으로서의 지위를 잃게 됨으로써 더욱 강화되었다. 즉 근대에는 유럽의 국제정치체제가 곧 세계의 국제정치체제였던 것이다.

참고 자료

이기택, 『국제정치사』, 일신사, 1993.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