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둑입문]여가로써 바둑의 가치는 어느정도인가?

저작시기 2005.04 |등록일 2005.06.2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여가생활로서의 바둑에 대해서 자신의 의견을 충실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바둑 한 판에 소요되는 시간이 다른 것과 달리 길어서 계속해서 새로운 게임을 시작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보통 바둑 한판에 소요되는 시간은 3시간 정도로 본다. 물론 개인차는 존재 하겠지만 바둑은 대부분은 한 판당 걸리는 시간이 긴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간을 보내는 데 용이하다. 사람의 심리라는 것이 시작한 게임에 대해서는 반드시 끝내고 싶어하고, 아무리 재미있는 게임이라도 여러 번 했다는 생각에 억눌려 그 게임이 지루해지기 일쑤이다. 이런 사람의 심리를 이용할 때 바둑은 반드시 게임을 끝내야만 유쾌할 수 있기에 쉽사리 시간을 보낼 수 있고, 한 판을 하고나면 몇 시간이 훌 쩍 가기 때문에 한 가지 게임으로 여러번 해야한다는 반복성이 없다. 바둑은 가만히 앉아서 하는 게임이지만 바둑을 스포츠로 분류하기도 하는 것은 치열한 두뇌싸움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스포츠의 정의를 보면 ‘경쟁, 유희성 등의 요소를 포함한 신체 운동을 통틀어 이르는 말’ 이라고 되어있다. 요즈음에는 체육과 스포츠가 동등한 의미로 굳어져 가고 있지만, 스포츠의 원래 의미를 생각해 보자면 바둑은 넓은 의미의 스포츠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영토를 더 차지하기 위한 것이 바둑의 궁극적 목표라는 것은 조용하게 치러지고 있으나 그 안에서의 활동들은 하나의 작은 전쟁이고, 바둑판은 전쟁터가 되는 것이다. 자신의 것을 하나씩 늘려간다는 것. 그 내부는 치열하나 겉으로 보기에는 조용하고 고상할 수 있다는 것 등은 승부욕, 정복욕을 강하게 갖고 있는 사람의 심리를 적극 끌어올리면서 그런 심리는 짐승과 같다는 생각에 드러내고 싶어하지 않는 이면의 심리를 한꺼번에 충족 시켜줄 수 있는 좋은 여가활동이다.

참고 자료

본인의 생각을 본인이 직접작성.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