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철학] 철학에 있어서 진선미의 학문적 영역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철학에 있어서 진선미의 학문적 영역은 무엇인가에

대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진(眞)이란 학문적으로 진리 또는 인식적 가치를 추구하는 영역으로 논리학, 인식론이 이에 해당한다. 우리가 어떤 것을 인식한다 해도 우선 우리는 무엇을 인식할 수 있는가, 우리가 진리라고 말하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 등을 이해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런 의미에서 이 제1부문은 철학에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논리학이란, 일반적으로 논증의 타당성을 탐구하는 학문이라고 정의된다. 논리학자는 정확한 추리의 구조에 분석을 한다. 논리학의 규칙들은 인간이 실제적으로 하는 추리의 원리들로부터 논리학자들이 다루는 것의 일부를 연역적으로 이끌어 내기도 하지만, 그 규칙의 정당화는 참인 전제들로부터는 참인 결론만을 허용한다는 사실에 있다. 논리학은 위의 의미로 하자면 하나의 형식학문이다. 논리학자들은 자연언어가 가지는 애매모호성을 피하기 위해 기호를 쓰게 되는데, 이것의 목적은 자연언어에서도 추론을 위한 타당성의 형식을 발견하기 위한 것이다. 기호를 사용한 자연언어는 그 언어의 뉘앙스가 사라져 버리지만 형식은 엄밀해지고 자연언어에서도 언어의 형식과 규칙을 발견할 수 있게된다. 자연언어의 효과적인 분석은 프레게(Frege)와 퍼스(Peirce)에 의해 고안된 양화사와 명제논리에서 쓰이는 여러 기호들의 도입으로 더욱 효과적이게 되었다.논리학의 체계에 있어서 완전성과 건전성은 무척 중요한 개념이다. 완전성이란 것은 의미론적으로 타당한 모든 논증들은 구문론적으로도 타당하다는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건전성은 의미론적으로 타당한 추론만이 규칙들에 허용됨을 의미한다. 이 두 가지는 논리학이 의미의 양상개념에 대해서도 관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