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근세사] 조선시대 일대 고찰-경제,정치,대외관계,문화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1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4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A+받은 레포트 입니다.^^

목차

Ⅰ. 경제
2. 정치
3. 대외관계
4. 문화

본문내용

고려말에서 조선으로 넘어가는 상황에서 정치적으로는 위화도회군이, 경제적으로는 과전법의 실시가 신진사대부를 비롯한 조선 건국주체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
고려말 대내외적으로 직면한 수많은 모순 가운데에서 경제적인 면에서 절박하였던 것이 토지문제였기에 자연 건국주체들에게는 주목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었다.
당시 토지문제는 그 양상이 대토지 겸병과 농민층의 몰락이라는 두 가지 현상이 맞물려 있었는데 무신집권기와 원간섭기를 거치면서 진행된 대토지겸병은 토지제도의 문란을 초래하였고, 이는 곧 민생의 파탄과 국가재정의 궁핍을 뜻하는 것이었다.
이런 상황하에서 조선건국주체들에 의해 과전법이라는 새로운 토지제도가 실시되었고, 태조는 즉위와 함께 전왕조의 제도를 그대로 유지할 것을 분명히 밝혀 고려말에 공포된 과전법은 새왕조 토지제도의 기본이 되었다.
이 과전법의 제정목표는 고려초기에 제정한 옛제도를 부활하여 토지국유에 의한 사전의 재분배와 도탄에 빠진 농민들을 구하고, 곤궁한 국가재정을 넉넉하게 하기 위해서 당시 수확의 절반이 일반화되어 있던 수조율을 크게 경감하려는데 있었다.
이는 결국 국가의 토지지배권을 강화하려고 했던 것으로서 국가가 토지의 회수, 지급의 기능을 보유하여, 토지의 사유가 있어서는 안되며, 국가재정의 가장 중요한 수입원인 공전이 확보되어야 하고 부당하게 사유화된 토지는 새로운 원칙에 의하여 재분배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