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인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도움 되시길..

목차

1. 子曰: “里仁爲美. 擇不處仁, 焉得知?”
(자왈: “이인위미. 택불처인, 언득지?”)
2. 子曰: “不仁者不可以久處約, 不可以長處樂. 仁者安仁, 知者利仁.”
(자왈: “불인자불가이구처약, 불가이장처락, 인자안인, 지자리인.”)
3. 子曰: “惟仁者能好人, 能惡人.”
(자왈: “유인자능호인, 능오인.”)
4. 子曰: “苟志於仁矣, 無惡也.”
(자왈: “구지어인의, 무오야.”)
5. 子曰: “富與貴, 是人之所欲也; 不以其道得之, 不處也, 貧與賤, 是人之所惡也; 不以期道得之, 不去也. 君子去仁, 惡乎成名? 君子無終食之間違仁, 造次必於是, 顚沛必於是.”
(자왈: “부여귀, 시인지소욕야; 불이기도득지, 불처야. 빈여천, 시인지소
오야; 불이기도득지, 불거야. 군자거인, 오호성명? 군자무종식지간위인, 조차
필어서, 전패필어시.”)
6. 子曰:“我未見好仁者, 惡不仁者. 好仁者, 無以尙之; 惡不仁者, 其爲仁矣, 不使不仁者加乎其身. 有能一日用其力於仁矣乎? 我未見力不足者. 蓋有之矣, 我未之見也.”
(자왈: “아미견호인자, 오불인자. 호인자, 무이상지; 오불인자, 기위인의, 불사불인자가호기신. 유능일일용기력어인의호? 아미견역부족자. 개유지인, 아미지견야.”)
7. 子曰: “人之過也, 各於其黨. 觀過, 斯知仁矣.”
(자왈: “인지과야, 각어기당. 관과, 사지인의.”)
8. 子曰: “朝聞道, 夕死可矣.”
(자왈: “조문도, 석사가의.”)
9. 子曰: “士志於道, 而恥惡衣惡食者, 未足與議也.”
(자왈: “사지어도, 이치악의악식자, 미족여의야.”)
10. 子曰: “君子之於天下也, 無適也, 無莫也, 義之與比.”
(자왈: “군자지어천하야, 무적야, 무막야, 의지여비.”)
11. 子曰: “君子懷德, 小人懷土; 君子懷刑, 小人懷惠.”
(자왈: “군자회덕, 소인회토; 군자회형, 소인회혜.”)
12. 子曰: “放於利而行, 多怨.”
(자왈: “방어리이행, 다원.”)
13. 子曰: “能以禮讓爲國乎? 何有? 不能以禮讓爲國, 如禮何?”
(자왈: “능이례양위국호? 하유? 불능이례양위국, 여례하?”)
14. 子曰: “不患無位, 患所以立. 不患莫己知, 求爲可知也.”
(자왈: “불환무위, 환소이립. 불환막기지, 구위가지야.”)
15. 子曰: “參乎! 吾道一以貫之.” 曾子曰: “唯.” 子出, 門人問曰: “何謂也?” 曾子曰: “夫子之道, 忠恕而已矣.”
(자왈: “삼호! 오도일지관지.” 증자왈: “유.” 자출, 문인문왈: “하위야?” 증자왈: “부자지도, 충서이이의.”)
16. 子曰: “君子喩於義, 小人喩於利.”⇨ 喩의 의미규정!!
(자왈: “군자유어의, 소인유어리.”)
17. 子曰: “見賢思齊焉, 見不賢而內自省也.”
(자왈: “견현사제언, 견불현이내자성야.”)
18. 子曰: “事父母幾諫, 見志不從, 又敬不違, 勞而不怨.”
(자왈: “사부모기간, 견지부종, 우경불위, 노이불원.”)
19. 子曰: “父母在, 不遠遊, 遊必有方.<font color=aaaaff>..</font>

본문내용

1. 子曰: “里仁爲美. 擇不處仁, 焉得知?”
(자왈: “이인위미. 택불처인, 언득지?”)

공자께서 말씀하시었다: “인하게 거처하는 것이 아름답다. 택하여 인하게 처하지 않는다면, 어찌 지혜롭다 할 수 있겠는가?”(마을의 풍속이 인하다는 것은 아름다운 것이다. 인한 마을을 잘 골라서 거처하지 않는다면 어찌 지혜롭다 하겠는가?)
里: 거주하다. 마을로 삼다.
爲(‘~이다’라는 뜻의 동사. 뒤의 형용사와 결합하여 술어를 이룸)美: 아름다움이다. 아름답다.
擇不處仁: 인에 처하지 않음을 선택하다.(가려서 인한 곳에서 살지 않는다면)
得: ‘~할 수 있다’라는 뜻의 조동사
知: 지혜롭다. 智와 같다.
焉得知: (그것이) 어떻게 지혜로운 행위일 수 있겠는가.
♣첫 구절의 이인위미(里仁爲美)에 대해서 전통적으로는 "마을에 인후한 풍속이 있는 것이 아름답다"고 이해해 왔다. 그러나 어진 마을에 사는 편안함을 말한 것이라고 보기에는 많은 불만이 남게 된다. 성인의 어록으로서 그렇게 평이한 내용을 강조한 것이라고 보기에는 의미상 크게 부족함을 느끼게 된다. 리(里)를 마을로 보려는 관점을 고수한다면 새로운 해석을 불가능하다. 그러나 좀 넓은 시각에서 보면 이 리(里)자는 명사일 뿐 아니라 술어일 수도 있다. 즉 마을이 아니고 "편안히 안주하다"는 의미일 수 있다는 것이다. 맹자는 인(仁)은 사람의 편안한 집이라고 하였다. 또 용례 상으로 검토해보면 리(里)는 리(俚)와 통용되는데 이는 의지한다(賴의뢰할 뢰:의뢰하다, 의지)는 의미이다. 그러므로 "이인위미"란 "어진 마음에 의지해 사는 것이 아름답다"고 해석하는 것이 더 원의를 잘 살릴 수 있다고 생각된다. 그렇게 보면 다음의 택불처인(擇不處仁) 언득지(焉得知)란 말도 "잘 가려서 어진 마을에 살지 않으면 어찌 지혜로울 수 있으랴"라고 하는 일상적이고 막연한 이해를 벗어날 수 있다. 곧 이 택(擇)이 좋은 마을을 선택한다는 단순한 뜻을 넘어서서 어짊을 공부하는 배움의 인생행로를 선택하여(擇) 어진 마음으로 살지(處) 않으면 어찌 지혜로울 수 있는가"라는 의미로 해석되므로 그 의미가 보다 구체화되고 확장될 수 있다. (인에 사는 것이 아름답다. 스스로 인에 머물기를 마다한다면 어찌 지혜롭다 하겠는가)

참고 자료

논어의 문법적 이해 -문학과 지성사, 류종목-
논어 -홍익출판사, 김형찬-
사람인가를 묻는 논어 -동학사, 윤재근-
도올 논어 -통나무, 김용옥-
철학의 진실과 조건 그리고 논어 -얼과 알, 조규상-

태그

다운로드 맨위로